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통합당, 너무 지나쳐…조건 없는 국회 복귀 촉구”
입력 2020.07.01 (10:04) 수정 2020.07.01 (10:15) 정치
민주 “통합당, 너무 지나쳐…조건 없는 국회 복귀 촉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상임위원회 추경 예비심사 등 국회 일정을 보이콧한 미래통합당에 "너무 지나치다"며 국회에 복귀하라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1일) 아침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도 수 차례 국회에서 통합당이 겪는 무력감을 경험한 바가 있지만 너무 지나치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과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국회에 참여했다"며 "지금 통합당의 태도는 어려운 국민은 관심이 없고 오로지 자기들 처지만 생각하는 그런 모양을 연출하고 있다"며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7월 임시국회에 성실하게 참여해달라고도 전했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도 통합당에 "일하는 국회의 문은 활짝 열려있다"며 "일할 생각이 있다면 오늘이라도 들어와서 예결위에 참석하라"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추경 늦어지면 국민의 절망과 눈물이 쌓인다"며 통합당이 국민의 어려운 형편을 먼저 헤아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는 11일까지 추경안 처리 기한을 연기하면 심사에 참여하겠다는 통합당 제안에 대해서도 김 원내대표는 "통합당에 필요한 건 시간이 아니라 과거의 관행과 단절하려는 성찰과 변화"라며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일각의 추경 예비심사 졸속 처리를 의식한 듯 "이번 추경은 6월 4일 추경 제출 전부터 당 정책위를 중심으로 충분한 당정 협의를 거치는 등 사전심사를 해왔다"며 "이번주 심사 과정만 추경 심사의 전부가 아니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야당이 없기 때문에 더 꼼꼼하고 세심하게 추경 심사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통합당, 너무 지나쳐…조건 없는 국회 복귀 촉구”
    • 입력 2020.07.01 (10:04)
    • 수정 2020.07.01 (10:15)
    정치
민주 “통합당, 너무 지나쳐…조건 없는 국회 복귀 촉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상임위원회 추경 예비심사 등 국회 일정을 보이콧한 미래통합당에 "너무 지나치다"며 국회에 복귀하라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1일) 아침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도 수 차례 국회에서 통합당이 겪는 무력감을 경험한 바가 있지만 너무 지나치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또 "(과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은 국회에 참여했다"며 "지금 통합당의 태도는 어려운 국민은 관심이 없고 오로지 자기들 처지만 생각하는 그런 모양을 연출하고 있다"며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7월 임시국회에 성실하게 참여해달라고도 전했습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도 통합당에 "일하는 국회의 문은 활짝 열려있다"며 "일할 생각이 있다면 오늘이라도 들어와서 예결위에 참석하라"고 밝혔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추경 늦어지면 국민의 절망과 눈물이 쌓인다"며 통합당이 국민의 어려운 형편을 먼저 헤아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는 11일까지 추경안 처리 기한을 연기하면 심사에 참여하겠다는 통합당 제안에 대해서도 김 원내대표는 "통합당에 필요한 건 시간이 아니라 과거의 관행과 단절하려는 성찰과 변화"라며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일각의 추경 예비심사 졸속 처리를 의식한 듯 "이번 추경은 6월 4일 추경 제출 전부터 당 정책위를 중심으로 충분한 당정 협의를 거치는 등 사전심사를 해왔다"며 "이번주 심사 과정만 추경 심사의 전부가 아니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야당이 없기 때문에 더 꼼꼼하고 세심하게 추경 심사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