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월 한국 제조업 경기, 5월보다 소폭 나아져
입력 2020.07.01 (10:18) 수정 2020.07.01 (10:20) 국제
6월 한국 제조업 경기, 5월보다 소폭 나아져
지난달 한국의 제조업 경기가 여전히 좋지 않았지만 5월보다는 소폭 나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한국의 6월 제조업 구매관리지수(PMI)가 43.4로 전월(41.3)보다 2.1포인트 올랐다고 1일 밝혔습니다.

PMI는 기업의 구매 책임자들을 설문 조사해 경기 동향을 가늠하는 지표로, 50보다 크면 경기 확장을 의미하고 그보다 작으면 경기 수축을 나타냅니다.

한국 제조업체는 이번 조사에서 35%가 생산이 감소했다고 답했습니다.

생산이 증가했다는 응답은 17%에 그쳤습니다.

대부분은 공장 가동률을 낮췄고 매출 전망도 악화됐다고 답했습니다.

가동률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고용을 줄여 고용 감소율은 사상 최악이었던 5월과 유사한 수준을 나타냈습니다.

IHS마킷의 조 해이스 이코노미스트는 "신규 주문이 전반적으로 줄면서 세계적인 봉쇄령 해제 이후 수요가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잘못된 것으로 판명됐다"며 "수출 주도형의 한국 경제가 코로나19에 따른 충격에서 회복되는 속도도 느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6월 한국 제조업 경기, 5월보다 소폭 나아져
    • 입력 2020.07.01 (10:18)
    • 수정 2020.07.01 (10:20)
    국제
6월 한국 제조업 경기, 5월보다 소폭 나아져
지난달 한국의 제조업 경기가 여전히 좋지 않았지만 5월보다는 소폭 나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한국의 6월 제조업 구매관리지수(PMI)가 43.4로 전월(41.3)보다 2.1포인트 올랐다고 1일 밝혔습니다.

PMI는 기업의 구매 책임자들을 설문 조사해 경기 동향을 가늠하는 지표로, 50보다 크면 경기 확장을 의미하고 그보다 작으면 경기 수축을 나타냅니다.

한국 제조업체는 이번 조사에서 35%가 생산이 감소했다고 답했습니다.

생산이 증가했다는 응답은 17%에 그쳤습니다.

대부분은 공장 가동률을 낮췄고 매출 전망도 악화됐다고 답했습니다.

가동률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고용을 줄여 고용 감소율은 사상 최악이었던 5월과 유사한 수준을 나타냈습니다.

IHS마킷의 조 해이스 이코노미스트는 "신규 주문이 전반적으로 줄면서 세계적인 봉쇄령 해제 이후 수요가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가 잘못된 것으로 판명됐다"며 "수출 주도형의 한국 경제가 코로나19에 따른 충격에서 회복되는 속도도 느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