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생충’ 배우·스태프, 아카데미 신입회원 초청받아
입력 2020.07.01 (10:18) 수정 2020.07.01 (10:28) 문화
‘기생충’ 배우·스태프, 아카데미 신입회원 초청받아
지난 2월 아카데미 시상식을 휩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배우와 스태프들이 미국 아카데미 회원으로 초청받았습니다.

아카데미 시상식을 주최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현지시각으로 지난달 30일, 2020년 신입회원 초청자 819명을 발표했습니다.

배우 명단에는 '기생충'의 주역이었던 최우식, 장혜진, 조여정, 이정은, 박소담이 포함됐고, 의상 감독 최세연, 편집 감독 양진모, 음악감독 정재일, 프로듀서 곽신애, 미술감독 이하준, 음향감독 최태영, 작가 한진원 등 스태프들도 함께 이름을 올렸습니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이미 2015년 회원이 됐습니다.

또 세월호 다큐 '부재의 기억'으로 아카데미를 찾았던 이승준 감독, '겨울왕국', '모아나' 등에 참여한 디즈니 애니메이션 슈퍼바이저 이현민도 포함됐습니다. 이들이 초청을 수락하면 아카데미 회원으로 아카데미상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됩니다.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 구성에 다양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2015년 임권택·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최민식 등이 처음 아카데미 회원으로 위촉됐습니다. 이듬해 초청받은 박찬욱, 이창동, 김소영 감독, 배우 이병헌, 애니메이터 김상진 등을 포함해 현재까지 한국인 회원 수는 약 40명입니다.

아카데미는 2016년 신규 회원 위촉을 앞두고 2020년까지 여성과 소수 인종을 배로 늘려 다양성을 추구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올해 신규 회원 중 여성은 45%, 소수 인종은 36%를 차지했습니다. 이에 따라 여성 회원은 2015년 25%(1천446명)에서 2020년 33%(3천179명)로, 소수 인종은 같은 기간 10%(554명)에서 19%(1천787명)로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생충’ 배우·스태프, 아카데미 신입회원 초청받아
    • 입력 2020.07.01 (10:18)
    • 수정 2020.07.01 (10:28)
    문화
‘기생충’ 배우·스태프, 아카데미 신입회원 초청받아
지난 2월 아카데미 시상식을 휩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배우와 스태프들이 미국 아카데미 회원으로 초청받았습니다.

아카데미 시상식을 주최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현지시각으로 지난달 30일, 2020년 신입회원 초청자 819명을 발표했습니다.

배우 명단에는 '기생충'의 주역이었던 최우식, 장혜진, 조여정, 이정은, 박소담이 포함됐고, 의상 감독 최세연, 편집 감독 양진모, 음악감독 정재일, 프로듀서 곽신애, 미술감독 이하준, 음향감독 최태영, 작가 한진원 등 스태프들도 함께 이름을 올렸습니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이미 2015년 회원이 됐습니다.

또 세월호 다큐 '부재의 기억'으로 아카데미를 찾았던 이승준 감독, '겨울왕국', '모아나' 등에 참여한 디즈니 애니메이션 슈퍼바이저 이현민도 포함됐습니다. 이들이 초청을 수락하면 아카데미 회원으로 아카데미상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됩니다.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 구성에 다양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2015년 임권택·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최민식 등이 처음 아카데미 회원으로 위촉됐습니다. 이듬해 초청받은 박찬욱, 이창동, 김소영 감독, 배우 이병헌, 애니메이터 김상진 등을 포함해 현재까지 한국인 회원 수는 약 40명입니다.

아카데미는 2016년 신규 회원 위촉을 앞두고 2020년까지 여성과 소수 인종을 배로 늘려 다양성을 추구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올해 신규 회원 중 여성은 45%, 소수 인종은 36%를 차지했습니다. 이에 따라 여성 회원은 2015년 25%(1천446명)에서 2020년 33%(3천179명)로, 소수 인종은 같은 기간 10%(554명)에서 19%(1천787명)로 늘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