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IN] 코로나19에 ‘집단 우울’…심리 방역 비상
입력 2020.07.01 (10:47) 수정 2020.07.01 (11:1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IN] 코로나19에 ‘집단 우울’…심리 방역 비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며 규칙 준수 모범국인 독일과 신사의 나라 영국에서 폭동이 벌어지고, 억만장자가 외로움을 호소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만큼이나 위험한 불안과 외로움이란 바이러스가 지구촌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지구촌인> 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미국의 거물 영화 제작자이자 억만장자인 스티브 빙이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그는 최근 봉쇄령이 내려지면서 우울감을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일본에선 15살 청소년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중학교에 입학하면서부터 학교생활 적응을 힘들어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봉쇄령 해제로 지난달 1일부터 등교가 재개됐지만 숨진 학생이 학교에 나온 건 첫날 하루뿐이었습니다.

[숨진 학생 학교의 교장 : "서류상에는 중학교 3학년 학생이 등교하지 않았다는 기록이 남아있었습니다. 잘 극복해보려고 학교에 왔던 것 같은데 유감입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며 불안, 우울, 고립감 등 정신건강 위기가 지구촌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20일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선 시민 수백 명이 경찰을 공격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상점 수십 곳의 창문이 부서지고 약탈 피해를 업었는데요.

독일 언론들은 "장기간의 코로나19 통제에 불만을 느낀 사람들이 폭력적으로 변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하네스 레탈러/슈투트가르트 주민 : "집 가까이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이 믿기지 않고 겁이 납니다. 앞으로 무슨 일이든 벌어질 수 있다는 거니까요."]

지난달 24일 영국 런던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이 봉쇄 조치 속에 열린 파티를 해산시키려 하자 성난 시민들이 경찰차 유리를 부수고, 경찰을 공격하며 난동을 부린 겁니다.

[크레시다 딕/런던 경찰청 : "팬데믹 기간 동안 폭력적인 반사회적 행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맡은 바 임무를 다하는 경찰을 공격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불안과 스트레스의 방치'와 '학습된 무기력'이 우울감을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내가 아무리 방역 수칙을 잘 지켜도 확진자는 계속 나오고, 불안과 통제의 상황이 반복되다 보면 무기력하고 우울해진다는 겁니다.

지난 4월 미국 인구조사국의 조사결과 미국인의 3분의 1 정도가 불안이나 우울증 증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캐나다에서도 응답자 1,400명의 60%가 코로나19 유행 이후 정신 건강이 악화했다고 답했습니다.

[우타 프리스/UCL 명예 교수 : "우울증은 이미 큰 문제입니다. 더 오래 기다릴 것도 없이 이미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아이들의 정신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더욱 큽니다.

영국에선 이미 아이들이 수면장애와 침울증상 등 코로나19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고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장기 휴교와 온라인 수업 등으로 고립상태에 빠진 채 매일 전 세계 사망자 수를 접하며 사랑하는 부모와 친구들을 잃을까 아이들은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크리스틴 마주렉/엄마 : "아이가 친구들을 그리워하고 나가 놀고 싶어 해서 봉쇄 동안 어려움이 컸습니다. 때때로 '친구들은 어디 있어?'라고 물으면 '안된다'는 말밖에 할 수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는 만큼 지금부터 각국의 적극적인 심리방역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 [지구촌 IN] 코로나19에 ‘집단 우울’…심리 방역 비상
    • 입력 2020.07.01 (10:47)
    • 수정 2020.07.01 (11:19)
    지구촌뉴스
[지구촌 IN] 코로나19에 ‘집단 우울’…심리 방역 비상
[앵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며 규칙 준수 모범국인 독일과 신사의 나라 영국에서 폭동이 벌어지고, 억만장자가 외로움을 호소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하기도 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만큼이나 위험한 불안과 외로움이란 바이러스가 지구촌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지구촌인> 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미국의 거물 영화 제작자이자 억만장자인 스티브 빙이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그는 최근 봉쇄령이 내려지면서 우울감을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일본에선 15살 청소년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중학교에 입학하면서부터 학교생활 적응을 힘들어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봉쇄령 해제로 지난달 1일부터 등교가 재개됐지만 숨진 학생이 학교에 나온 건 첫날 하루뿐이었습니다.

[숨진 학생 학교의 교장 : "서류상에는 중학교 3학년 학생이 등교하지 않았다는 기록이 남아있었습니다. 잘 극복해보려고 학교에 왔던 것 같은데 유감입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며 불안, 우울, 고립감 등 정신건강 위기가 지구촌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20일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선 시민 수백 명이 경찰을 공격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상점 수십 곳의 창문이 부서지고 약탈 피해를 업었는데요.

독일 언론들은 "장기간의 코로나19 통제에 불만을 느낀 사람들이 폭력적으로 변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하네스 레탈러/슈투트가르트 주민 : "집 가까이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이 믿기지 않고 겁이 납니다. 앞으로 무슨 일이든 벌어질 수 있다는 거니까요."]

지난달 24일 영국 런던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경찰이 봉쇄 조치 속에 열린 파티를 해산시키려 하자 성난 시민들이 경찰차 유리를 부수고, 경찰을 공격하며 난동을 부린 겁니다.

[크레시다 딕/런던 경찰청 : "팬데믹 기간 동안 폭력적인 반사회적 행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맡은 바 임무를 다하는 경찰을 공격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불안과 스트레스의 방치'와 '학습된 무기력'이 우울감을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내가 아무리 방역 수칙을 잘 지켜도 확진자는 계속 나오고, 불안과 통제의 상황이 반복되다 보면 무기력하고 우울해진다는 겁니다.

지난 4월 미국 인구조사국의 조사결과 미국인의 3분의 1 정도가 불안이나 우울증 증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캐나다에서도 응답자 1,400명의 60%가 코로나19 유행 이후 정신 건강이 악화했다고 답했습니다.

[우타 프리스/UCL 명예 교수 : "우울증은 이미 큰 문제입니다. 더 오래 기다릴 것도 없이 이미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아이들의 정신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더욱 큽니다.

영국에선 이미 아이들이 수면장애와 침울증상 등 코로나19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겪고 있다는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장기 휴교와 온라인 수업 등으로 고립상태에 빠진 채 매일 전 세계 사망자 수를 접하며 사랑하는 부모와 친구들을 잃을까 아이들은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크리스틴 마주렉/엄마 : "아이가 친구들을 그리워하고 나가 놀고 싶어 해서 봉쇄 동안 어려움이 컸습니다. 때때로 '친구들은 어디 있어?'라고 물으면 '안된다'는 말밖에 할 수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는 만큼 지금부터 각국의 적극적인 심리방역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