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태국, 비상사태 연장에 “코로나 때문” vs “정치적 목적”
입력 2020.07.01 (11:17) 수정 2020.07.01 (11:36) 국제
태국, 비상사태 연장에 “코로나 때문” vs “정치적 목적”
태국 정부가 코로나19 비상사태를 이달 말까지 세 번째 연장키로 한 데 대해 비판 세력을 약화하려는 정치적 결정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1일 온라인 매체 카오솟과 dpa 통신 등에 따르면 태국 내각은 전날 회의에서 비상사태를 이달 31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나루몬 삔요신왓 정부 대변인은 "코로나 사태가 아직도 전 세계적으로 계속되고 있고 7월1일부터 추가 봉쇄 완화 조치가 이뤄지는 만큼, 2차 코로나 확산 위험을 줄이기 위해 비상칙령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나루몬 대변인은 "이는 다른 어떤 이유가 아닌 공중 보건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태국 인권단체 등은 코로나 사태가 관리 가능한 수준임에도 정부가 비판 세력을 약화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공중보건부 발표에 따르면 태국에서는 전날까지 36일간 지역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두 명의 활동가는 50명의 지지자와 함께 전날 방콕 시내 경찰서 앞에서 비상사태 연장에 대한 항의 집회를 열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들은 비상사태 기간 정치 집회를 열었다는 이유로 받은 체포영장을 찢으며 반발했습니다.

빠나스야 싯티치라와타나쿤은 "정부에 반대하는 집회를 할 때마다 비상 칙령 위반으로 체포하겠다며 위협을 받는데 우리가 어떻게 정부의 말을 믿을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습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의 수나이 파숙도 "비상사태를 유지하는 의도는 쁘라윳 총리와 정부를 정치적 도전으로부터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카오솟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태국, 비상사태 연장에 “코로나 때문” vs “정치적 목적”
    • 입력 2020.07.01 (11:17)
    • 수정 2020.07.01 (11:36)
    국제
태국, 비상사태 연장에 “코로나 때문” vs “정치적 목적”
태국 정부가 코로나19 비상사태를 이달 말까지 세 번째 연장키로 한 데 대해 비판 세력을 약화하려는 정치적 결정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1일 온라인 매체 카오솟과 dpa 통신 등에 따르면 태국 내각은 전날 회의에서 비상사태를 이달 31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나루몬 삔요신왓 정부 대변인은 "코로나 사태가 아직도 전 세계적으로 계속되고 있고 7월1일부터 추가 봉쇄 완화 조치가 이뤄지는 만큼, 2차 코로나 확산 위험을 줄이기 위해 비상칙령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나루몬 대변인은 "이는 다른 어떤 이유가 아닌 공중 보건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태국 인권단체 등은 코로나 사태가 관리 가능한 수준임에도 정부가 비판 세력을 약화하기 위해 비상사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공중보건부 발표에 따르면 태국에서는 전날까지 36일간 지역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두 명의 활동가는 50명의 지지자와 함께 전날 방콕 시내 경찰서 앞에서 비상사태 연장에 대한 항의 집회를 열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들은 비상사태 기간 정치 집회를 열었다는 이유로 받은 체포영장을 찢으며 반발했습니다.

빠나스야 싯티치라와타나쿤은 "정부에 반대하는 집회를 할 때마다 비상 칙령 위반으로 체포하겠다며 위협을 받는데 우리가 어떻게 정부의 말을 믿을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습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의 수나이 파숙도 "비상사태를 유지하는 의도는 쁘라윳 총리와 정부를 정치적 도전으로부터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카오솟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