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경 처리 속도전…통합당 사실상 복귀로 가닥
입력 2020.07.01 (12:20) 수정 2020.07.01 (13:2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추경 처리 속도전…통합당 사실상 복귀로 가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사실상 민주당 단독으로 국회 상임위 구성을 마친 국회가 추경안 처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상임위 예비 심사를 속전속결로 마친 데 이어 오늘은 예산 조정 소위가 열리는데요.

의사 일정을 거부하고 있는 통합당은 사실상 국회 복귀로 가닥을 잡고 복귀 시점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이 일사천리로 추경안 예비심사를 마쳤습니다.

오늘은 예결위 조정 소위를 열어 각 상임위가 올린 안을 세부 심사합니다.

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어려운 형편을 헤아려 통합당이 당장 국회에 돌아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오늘이라도 즉시 국회에 들어와서 예결위에 참석하시기 바랍니다. 미래통합당의 지혜로운 선택과 결단을 기대합니다."]

통합당은 어제 상임위 대신 의원 총회를 소집했습니다.

민주당을 성토하면서도, 복귀 시점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초·재선을 중심으로 복귀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많았고 이에 주호영 원내대표가 오는 4일 복귀를 제안했습니다.

너무 빨리 들어가면 잘못을 자인하는 셈이니 10일은 넘겨야 한다는 의견들이 중진들에게서 나왔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은 전했습니다.

날짜만 안 정했지, 사실상 복귀로 가닥을 잡은 겁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어제 : "장외투쟁 하지 않고 국회 안에서 치열하게 싸울 것입니다. 언론 환경이 기울어져있지만 국회에서 활동하는것만큼 효과적 투쟁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틀로 예고했던 의총을 반나절 만에 끝낸 통합당은 추경 처리 일주일 연기 카드도 꺼냈습니다.

[최형두/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어제 : "7월 11일까지 시한 둔다면 저희당은 논의에 참여해서 예산 추경 문제를 본격 검토 심의해서..."]

하지만 민주당은 날짜를 더 미루긴 어렵다며 추경 심사 의지가 있다면 조건 없이 국회에 복귀하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추경 처리 속도전…통합당 사실상 복귀로 가닥
    • 입력 2020.07.01 (12:20)
    • 수정 2020.07.01 (13:29)
    뉴스 12
추경 처리 속도전…통합당 사실상 복귀로 가닥
[앵커]

사실상 민주당 단독으로 국회 상임위 구성을 마친 국회가 추경안 처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상임위 예비 심사를 속전속결로 마친 데 이어 오늘은 예산 조정 소위가 열리는데요.

의사 일정을 거부하고 있는 통합당은 사실상 국회 복귀로 가닥을 잡고 복귀 시점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이 일사천리로 추경안 예비심사를 마쳤습니다.

오늘은 예결위 조정 소위를 열어 각 상임위가 올린 안을 세부 심사합니다.

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어려운 형편을 헤아려 통합당이 당장 국회에 돌아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오늘이라도 즉시 국회에 들어와서 예결위에 참석하시기 바랍니다. 미래통합당의 지혜로운 선택과 결단을 기대합니다."]

통합당은 어제 상임위 대신 의원 총회를 소집했습니다.

민주당을 성토하면서도, 복귀 시점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초·재선을 중심으로 복귀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많았고 이에 주호영 원내대표가 오는 4일 복귀를 제안했습니다.

너무 빨리 들어가면 잘못을 자인하는 셈이니 10일은 넘겨야 한다는 의견들이 중진들에게서 나왔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은 전했습니다.

날짜만 안 정했지, 사실상 복귀로 가닥을 잡은 겁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어제 : "장외투쟁 하지 않고 국회 안에서 치열하게 싸울 것입니다. 언론 환경이 기울어져있지만 국회에서 활동하는것만큼 효과적 투쟁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틀로 예고했던 의총을 반나절 만에 끝낸 통합당은 추경 처리 일주일 연기 카드도 꺼냈습니다.

[최형두/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어제 : "7월 11일까지 시한 둔다면 저희당은 논의에 참여해서 예산 추경 문제를 본격 검토 심의해서..."]

하지만 민주당은 날짜를 더 미루긴 어렵다며 추경 심사 의지가 있다면 조건 없이 국회에 복귀하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