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역당국, “광주 광륵사·옥천 부품회사 관련 추가 확진 잇따라…대전은 ‘교내 전파’ 의심 사례”
입력 2020.07.01 (15:54) 수정 2020.07.01 (16:03) 사회
방역당국, “광주 광륵사·옥천 부품회사 관련 추가 확진 잇따라…대전은 ‘교내 전파’ 의심 사례”
광주광역시 광륵사와 충청북도 옥천군 자동차 부품회사 등을 중심으로 추가 확진자가 나오는 등 지역 감염이 산발적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오늘(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난달 28일 첫 확진자가 나왔던 광주 광륵사와 관련해 오늘 12시 기준 5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19명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정 본부장은 또 "충북 옥천군에 있는 자동차 부품회사와 관련해서도 초등생 2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관련 확진자는 11명이 됐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전에서 교내 전파가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했지만, 코로나19의 특징상 지역사회 또는 학원 등 학교 밖 감염이 학교 내로 유입될 가능성은 언제든지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대전에서는 지난달 29일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이 학생과 같은 학교에 다니는 학생 2명이 어제(30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한편, 오늘 0시 기준 해외 유입 확진자는 총 15명으로 추정 유입국가는 미주 1명, 그 외 14명은 카자흐스탄 8명, 이라크 3명 등을 포함해 모두 중국 이외의 아시아 지역입니다.
  • 방역당국, “광주 광륵사·옥천 부품회사 관련 추가 확진 잇따라…대전은 ‘교내 전파’ 의심 사례”
    • 입력 2020.07.01 (15:54)
    • 수정 2020.07.01 (16:03)
    사회
방역당국, “광주 광륵사·옥천 부품회사 관련 추가 확진 잇따라…대전은 ‘교내 전파’ 의심 사례”
광주광역시 광륵사와 충청북도 옥천군 자동차 부품회사 등을 중심으로 추가 확진자가 나오는 등 지역 감염이 산발적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오늘(1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난달 28일 첫 확진자가 나왔던 광주 광륵사와 관련해 오늘 12시 기준 5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19명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정 본부장은 또 "충북 옥천군에 있는 자동차 부품회사와 관련해서도 초등생 2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관련 확진자는 11명이 됐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전에서 교내 전파가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했지만, 코로나19의 특징상 지역사회 또는 학원 등 학교 밖 감염이 학교 내로 유입될 가능성은 언제든지 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대전에서는 지난달 29일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이 학생과 같은 학교에 다니는 학생 2명이 어제(30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한편, 오늘 0시 기준 해외 유입 확진자는 총 15명으로 추정 유입국가는 미주 1명, 그 외 14명은 카자흐스탄 8명, 이라크 3명 등을 포함해 모두 중국 이외의 아시아 지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