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서울역 폭행’ 30대 송치…“폭행 피해자 6명 더 확인”
입력 2020.07.01 (17:06) 수정 2020.07.01 (18:09) 사회
경찰, ‘서울역 폭행’ 30대 송치…“폭행 피해자 6명 더 확인”
이른바 '서울역 묻지마 폭행사건'의 피의자인 30대 남성이 서울역에서 있던 해당 사건 외에 6건의 폭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지난 5월 공항철도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의 얼굴을 가격해 광대뼈를 함몰시킨 뒤 도주한 혐의로 조사를 받아왔던 이 모 씨의 여죄를 수사해 상습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이 씨는 올해 2월 건널목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여성에게 욕설하며 침을 뱉고, 5월에는 이웃 여성을 폭행하는 등 6건의 추가 폭행 혐의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추가로 확인된 폭행 범죄 피해자 가운데 4명은 여성, 2명은 남성이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씨가 조사 과정에서 대부분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철도경찰은 이 씨의 구속영장을 두 차례 신청했지만, 법원은 이를 모두 기각했습니다. 이 씨는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 경찰, ‘서울역 폭행’ 30대 송치…“폭행 피해자 6명 더 확인”
    • 입력 2020.07.01 (17:06)
    • 수정 2020.07.01 (18:09)
    사회
경찰, ‘서울역 폭행’ 30대 송치…“폭행 피해자 6명 더 확인”
이른바 '서울역 묻지마 폭행사건'의 피의자인 30대 남성이 서울역에서 있던 해당 사건 외에 6건의 폭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지난 5월 공항철도 서울역에서 30대 여성의 얼굴을 가격해 광대뼈를 함몰시킨 뒤 도주한 혐의로 조사를 받아왔던 이 모 씨의 여죄를 수사해 상습 폭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오늘(1일) 밝혔습니다.

이 씨는 올해 2월 건널목에서 신호를 기다리던 여성에게 욕설하며 침을 뱉고, 5월에는 이웃 여성을 폭행하는 등 6건의 추가 폭행 혐의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추가로 확인된 폭행 범죄 피해자 가운데 4명은 여성, 2명은 남성이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씨가 조사 과정에서 대부분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철도경찰은 이 씨의 구속영장을 두 차례 신청했지만, 법원은 이를 모두 기각했습니다. 이 씨는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아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