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홍콩보안법 시행에 “EU-중국 관계에 영향줄 것”
입력 2020.07.01 (17:56) 수정 2020.07.01 (18:16) 국제
독일, 홍콩보안법 시행에 “EU-중국 관계에 영향줄 것”
독일의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은 중국 정부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시행한 것과 관련해 "궁극적으로 유럽연합(EU)과 중국 간의 관계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스 장관은 1일 공영방송 ZDF에 출연해 "홍콩의 자치가 점진적으로 쇠퇴할 것으로 보여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이같이 경고했습니다.

독일 외무부는 아직 홍콩보안법과 관련한 성명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전날 홍콩보안법 폐지를 촉구한 서방 27개국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중국은 전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에서 홍콩보안법을 처리한 뒤 오후 늦게 발효시켰습니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법 위반 시 최고 무기징역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 독일, 홍콩보안법 시행에 “EU-중국 관계에 영향줄 것”
    • 입력 2020.07.01 (17:56)
    • 수정 2020.07.01 (18:16)
    국제
독일, 홍콩보안법 시행에 “EU-중국 관계에 영향줄 것”
독일의 하이코 마스 외무장관은 중국 정부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시행한 것과 관련해 "궁극적으로 유럽연합(EU)과 중국 간의 관계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스 장관은 1일 공영방송 ZDF에 출연해 "홍콩의 자치가 점진적으로 쇠퇴할 것으로 보여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이같이 경고했습니다.

독일 외무부는 아직 홍콩보안법과 관련한 성명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전날 홍콩보안법 폐지를 촉구한 서방 27개국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중국은 전날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에서 홍콩보안법을 처리한 뒤 오후 늦게 발효시켰습니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국가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에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법 위반 시 최고 무기징역형에 처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