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후죽순 태양광 발전시설…산사태 우려
입력 2020.07.01 (19:27) 수정 2020.07.01 (19:27)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우후죽순 태양광 발전시설…산사태 우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태양광 시설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서면서 울창했던 산림이 싹뚝싹뚝 잘려나가고 있습니다.

집중호우때마다 산사태 위험도 커졌습니다.

이청초 기자입니다.

[리포트]

산 중턱이 맨살을 훤히 드러냈습니다.

태양광 시설을 짓기 위해 나무를 베어낸 겁니다.

바로 아래에는 집과 밭이 있습니다.

주민들은 불안합니다.

[김왕기/홍천군 서면 모곡리 : "태양광이 오고 산사태가 나면 걱정이 되죠. 지금 잠이 잘 안 오는 판인데, 잘 수 있겠어요?"]

해당 업체는 물빠짐 시설을 갖춰놓은 만큼 수해 걱정은 안 해도 된다는 입장입니다.

[태양광 발전 사업장 관계자 : "산 중간에 물 빠짐을 하게끔 해놨어요. 수해가 내가 보기에 150~200㎜ 쏟아진다 해도아마 끄떡없을 겁니다."]

빽빽한 나무 사이에 들어선 또 다른 태양광 시설.

최근 이틀 동안 내린 비에 금방이라도 흘러내릴 듯 흙이 물러졌습니다.

산사태가 나더라도 토사를 막을 수 있는 안전시설은 이런 얇은 철제 울타리가 전부입니다.

앞에 보이는 산사태 방지용 그물도 많이 헤진 상태입니다.

강원도 산지에 허가 난 태양광 발전 시설은 현재 680여 개.

산림 면적은 600만 제곱미터로, 축구장 870여 개 규모입니다.

산사태 발생 위험이 그만큼 커진 겁니다.

실제로, 2018년 철원에선 채 50㎜도 안되는 비에 태양광 시설의 축대가 무너지는 등 곳곳에서 피해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지금은 태양광 시설을 지을 때부터 안전 점검을 실시하도록 의무화됐습니다.

[이수곤/전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 : "경사도를 가지고 지금 산사태 위험요인을 있느냐, 없느냐 검토하거든요. 그건 잘못된 방법이에요. 그 산마다 지질하고 지형이 다 다르거든요. 그래서 그런걸 검토해서 종합적으로 산사태 요인을 검토해야지…."]

하지만, 올해 6월 이전에 허가를 받은 사업장에 대해선 안전점검 의무가 없어, 해당 시군의 철저한 점검만이 유일한 예방책입니다.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 우후죽순 태양광 발전시설…산사태 우려
    • 입력 2020.07.01 (19:27)
    • 수정 2020.07.01 (19:27)
    뉴스7(춘천)
우후죽순 태양광 발전시설…산사태 우려
[앵커]

요즘 태양광 시설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서면서 울창했던 산림이 싹뚝싹뚝 잘려나가고 있습니다.

집중호우때마다 산사태 위험도 커졌습니다.

이청초 기자입니다.

[리포트]

산 중턱이 맨살을 훤히 드러냈습니다.

태양광 시설을 짓기 위해 나무를 베어낸 겁니다.

바로 아래에는 집과 밭이 있습니다.

주민들은 불안합니다.

[김왕기/홍천군 서면 모곡리 : "태양광이 오고 산사태가 나면 걱정이 되죠. 지금 잠이 잘 안 오는 판인데, 잘 수 있겠어요?"]

해당 업체는 물빠짐 시설을 갖춰놓은 만큼 수해 걱정은 안 해도 된다는 입장입니다.

[태양광 발전 사업장 관계자 : "산 중간에 물 빠짐을 하게끔 해놨어요. 수해가 내가 보기에 150~200㎜ 쏟아진다 해도아마 끄떡없을 겁니다."]

빽빽한 나무 사이에 들어선 또 다른 태양광 시설.

최근 이틀 동안 내린 비에 금방이라도 흘러내릴 듯 흙이 물러졌습니다.

산사태가 나더라도 토사를 막을 수 있는 안전시설은 이런 얇은 철제 울타리가 전부입니다.

앞에 보이는 산사태 방지용 그물도 많이 헤진 상태입니다.

강원도 산지에 허가 난 태양광 발전 시설은 현재 680여 개.

산림 면적은 600만 제곱미터로, 축구장 870여 개 규모입니다.

산사태 발생 위험이 그만큼 커진 겁니다.

실제로, 2018년 철원에선 채 50㎜도 안되는 비에 태양광 시설의 축대가 무너지는 등 곳곳에서 피해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지금은 태양광 시설을 지을 때부터 안전 점검을 실시하도록 의무화됐습니다.

[이수곤/전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 : "경사도를 가지고 지금 산사태 위험요인을 있느냐, 없느냐 검토하거든요. 그건 잘못된 방법이에요. 그 산마다 지질하고 지형이 다 다르거든요. 그래서 그런걸 검토해서 종합적으로 산사태 요인을 검토해야지…."]

하지만, 올해 6월 이전에 허가를 받은 사업장에 대해선 안전점검 의무가 없어, 해당 시군의 철저한 점검만이 유일한 예방책입니다.

KBS 뉴스 이청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