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도 보리 과잉 생산…농민도 농협도 ‘울상’
입력 2020.07.01 (19:57) 수정 2020.07.01 (20:27)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올해도 보리 과잉 생산…농민도 농협도 ‘울상’
동영상영역 끝
[앵커]

햇보리 재배면적이 줄었지만 올해도 과잉 생산이 우려됩니다.

최근 몇 년간 반복되는 일인데, 소비처를 찾기가 어려운 농민과 농협.

시름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보도에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제의 한 농협에서 보리 수매가 한창입니다.

하지만 농민은 기쁨보다 값이 떨어질까, 걱정이 더 앞섭니다.

[이석준/보리 재배 농민 : "생산비는 오르고 가격은 떨어지다 보니까 농민들 심정이 지금 안 좋고 마음이 착잡합니다."]

올해 전국 보리 예상 생산량은 15만 톤, 수요량인 12만 톤보다 3만 톤가량 더 많습니다.

재배면적이 지난해보다 20퍼센트가량 줄고, 봄철 냉해까지 겪었지만, 올해도 공급이 수요를 웃돌 전망입니다.

농협은 일단 계약물량을 40킬로그램 기준 3만 원대에서 구매할 예정입니다.

비계약 물량은 계약물량보다 만 원가량 더 싼 가격에 사들일 방침입니다.

[최승운/김제 금만농협조합장 : "비계약 물량은 겉보리가 2만 원에서 2만 2천 원대, 그리고 쌀보리가 2만 3천 원에서 2만 4천 원대라 작년 대비 한 2, 3천 원 정도 가격이 하락했습니다."]

문제는 소비처 확보, 특히, 겉보리는 주정회사들이 대부분 사들이는데, 외국산보다 가격이 비싼 데다, 국내산 재고도 많아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재연/전북농협 양곡자재단장 : "7월 말에 금년도 생산량이 최종 확정되는 대로 과잉물량의 처리 방안에 대해서 다각도로 검토할 계획입니다."]

최근 건강 기능성 식품으로 주목받는 외국산 귀리에 밀려 보리의 설 자리마저 좁아지면서 소비처 발굴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
  • 올해도 보리 과잉 생산…농민도 농협도 ‘울상’
    • 입력 2020.07.01 (19:57)
    • 수정 2020.07.01 (20:27)
    뉴스7(전주)
올해도 보리 과잉 생산…농민도 농협도 ‘울상’
[앵커]

햇보리 재배면적이 줄었지만 올해도 과잉 생산이 우려됩니다.

최근 몇 년간 반복되는 일인데, 소비처를 찾기가 어려운 농민과 농협.

시름이 클 수밖에 없습니다.

보도에 서승신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제의 한 농협에서 보리 수매가 한창입니다.

하지만 농민은 기쁨보다 값이 떨어질까, 걱정이 더 앞섭니다.

[이석준/보리 재배 농민 : "생산비는 오르고 가격은 떨어지다 보니까 농민들 심정이 지금 안 좋고 마음이 착잡합니다."]

올해 전국 보리 예상 생산량은 15만 톤, 수요량인 12만 톤보다 3만 톤가량 더 많습니다.

재배면적이 지난해보다 20퍼센트가량 줄고, 봄철 냉해까지 겪었지만, 올해도 공급이 수요를 웃돌 전망입니다.

농협은 일단 계약물량을 40킬로그램 기준 3만 원대에서 구매할 예정입니다.

비계약 물량은 계약물량보다 만 원가량 더 싼 가격에 사들일 방침입니다.

[최승운/김제 금만농협조합장 : "비계약 물량은 겉보리가 2만 원에서 2만 2천 원대, 그리고 쌀보리가 2만 3천 원에서 2만 4천 원대라 작년 대비 한 2, 3천 원 정도 가격이 하락했습니다."]

문제는 소비처 확보, 특히, 겉보리는 주정회사들이 대부분 사들이는데, 외국산보다 가격이 비싼 데다, 국내산 재고도 많아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재연/전북농협 양곡자재단장 : "7월 말에 금년도 생산량이 최종 확정되는 대로 과잉물량의 처리 방안에 대해서 다각도로 검토할 계획입니다."]

최근 건강 기능성 식품으로 주목받는 외국산 귀리에 밀려 보리의 설 자리마저 좁아지면서 소비처 발굴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