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마산·진해 통합 10년…“갈등 딛고 도약”
입력 2020.07.01 (20:18) 수정 2020.07.01 (20:32)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창원·마산·진해 통합 10년…“갈등 딛고 도약”
동영상영역 끝
[앵커]

10년 전, 전국 첫 자율 통합시로 출범한 창원시가 오늘로 통합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복지 예산이 4천억 원에서 1조 원대로 늘어나는 등 공공서비스는 대폭 확충됐지만, 인구 감소와 해묵은 지역 갈등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았습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군 자율통합 1호로 창원과 마산, 진해 3개 시를 통합해 2010년 출범한 통합 창원시.

수도권 대도시를 제외하고 유일한 인구 100만의 기초자치단체이자, 경남 인구와 경제력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메가시티'로 도약했습니다.

[박완수/초대 통합 창원시장/지난 2010년 : "산업과 환경과 문화가 어우러진 골고루 잘사는 품격 높은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통합 뒤 10년, 시민 화합의 구심점 역할을 위해 NC 다이노스 야구단이 창단됐고, 2만 2천 명 규모의 메이저리그식 새 야구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3개 지역간 택시 할증요금이 폐지되고, 버스정보시스템이 확대되는 등 대중교통도 편해졌습니다.

복지 예산은 4천 억대에서 1조 원대로 껑충 뛰어올라 복지 서비스가 확대됐습니다.

하지만, 풀어야 할 과제도 적지 않습니다.

주력 산업인 제조업이 계속 침체되면서, 통합 이듬해 전국 기초자치단체 1위였던 지역 내 총생산은 4위로 추락했습니다.

통합 첫 해 109만을 기록했던 인구는 104만 명까지 줄었습니다.

시 명칭에서부터 청사 위치, 새 야구장 위치와 명칭 등, 통합 초기부터 시작된 지역 갈등은 여전히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허성무/창원시장 : "자율 통합 1호라고 말하지만, 사실상 정부에 의해서 정치권에 의해서 억압되었던 통합이었기 때문에 시민들이 통합에 대해서 초기에 굉장히 반발이 거셌습니다."]

100만 대도시에 걸맞은 행정과 재정적 권한을 갖기 위해 특례시 지정을 준비 중인 창원시.

물리적 통합을 넘어 화학적 통합을 완성해야하는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 창원·마산·진해 통합 10년…“갈등 딛고 도약”
    • 입력 2020.07.01 (20:18)
    • 수정 2020.07.01 (20:32)
    뉴스7(대구)
창원·마산·진해 통합 10년…“갈등 딛고 도약”
[앵커]

10년 전, 전국 첫 자율 통합시로 출범한 창원시가 오늘로 통합 10주년을 맞았습니다.

복지 예산이 4천억 원에서 1조 원대로 늘어나는 등 공공서비스는 대폭 확충됐지만, 인구 감소와 해묵은 지역 갈등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았습니다.

김소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시군 자율통합 1호로 창원과 마산, 진해 3개 시를 통합해 2010년 출범한 통합 창원시.

수도권 대도시를 제외하고 유일한 인구 100만의 기초자치단체이자, 경남 인구와 경제력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메가시티'로 도약했습니다.

[박완수/초대 통합 창원시장/지난 2010년 : "산업과 환경과 문화가 어우러진 골고루 잘사는 품격 높은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통합 뒤 10년, 시민 화합의 구심점 역할을 위해 NC 다이노스 야구단이 창단됐고, 2만 2천 명 규모의 메이저리그식 새 야구장이 문을 열었습니다.

3개 지역간 택시 할증요금이 폐지되고, 버스정보시스템이 확대되는 등 대중교통도 편해졌습니다.

복지 예산은 4천 억대에서 1조 원대로 껑충 뛰어올라 복지 서비스가 확대됐습니다.

하지만, 풀어야 할 과제도 적지 않습니다.

주력 산업인 제조업이 계속 침체되면서, 통합 이듬해 전국 기초자치단체 1위였던 지역 내 총생산은 4위로 추락했습니다.

통합 첫 해 109만을 기록했던 인구는 104만 명까지 줄었습니다.

시 명칭에서부터 청사 위치, 새 야구장 위치와 명칭 등, 통합 초기부터 시작된 지역 갈등은 여전히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허성무/창원시장 : "자율 통합 1호라고 말하지만, 사실상 정부에 의해서 정치권에 의해서 억압되었던 통합이었기 때문에 시민들이 통합에 대해서 초기에 굉장히 반발이 거셌습니다."]

100만 대도시에 걸맞은 행정과 재정적 권한을 갖기 위해 특례시 지정을 준비 중인 창원시.

물리적 통합을 넘어 화학적 통합을 완성해야하는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

KBS 뉴스 김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