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취재]① 강원도청 신축 논란…‘동상이몽’
입력 2020.07.01 (22:09) 수정 2020.07.01 (22:09)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집중취재]① 강원도청 신축 논란…‘동상이몽’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도청 신축 사업이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됩니다.

문제는 어디에 지을지 인데요.

일부 시군은 벌써 유치전에 뛰어들었습니다.

도청 신축 계획과 유치전 진행 상황을 박상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957년에 세워진 강원도청사입니다.

지은 지 60년이 넘어 정밀안전진단 결과는 'C'등급.

지진에 대비한 '내진성능' 역시 '붕괴위험'으로 평가됐습니다.

강원도는 이달 청사 신축을 위한 연구 용역에 착수합니다.

[차호준/강원도 기획조정실장 : "당연히 저희들은 현 부지를 먼저 생각해서, 현 부지에 신축할 수 있는 건지, 이 부분은 특히 문화재 관련 부분까지 포함해서 다각적으로 검토해볼 거고요."]

계획대로라면 신청사는 연면적 53,000㎡에 지상 10층 규모로 2024년쯤 착공될 전망입니다.

강원도의회 건물까지 포함하면 건축비는 3,0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지금 있는 자리에 짓지 못할 경우에 대비해 다른 자리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춘천은 시 경계를 벗어나선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허소영/강원도의원/춘천 : "춘천 내에서 어느 위치에 가는 것이 좋을까? 이곳, 현재 있는 곳을 포함해서 그쪽에 논의가 집중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다른 시군은 지역 간 균형 발전을 위해 청사 이전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가장 적극적인 곳은 화천군입니다.

간동면 간척리에 도청 이전 후보지를 마련하고, 군청에 전담부서도 신설했습니다.

[최태수/화천군 자치행정과장 : "어떤 사업을 하더라도 반드시 필요한 게 토지니까 그런 기반시설을 할 수 있는 토지 부분을 무상 제공할 수 있다는 걸 현재까지 내세우고 싶고요."]

원주시는 도청 이전 문제를 공론화하자고 나섰고, 동해안의 시군 역시 도청사 유치에 뜻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청사 신축 논의가 본격화되면 갈등이 표면화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 [집중취재]① 강원도청 신축 논란…‘동상이몽’
    • 입력 2020.07.01 (22:09)
    • 수정 2020.07.01 (22:09)
    뉴스9(춘천)
[집중취재]① 강원도청 신축 논란…‘동상이몽’
[앵커]

강원도청 신축 사업이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됩니다.

문제는 어디에 지을지 인데요.

일부 시군은 벌써 유치전에 뛰어들었습니다.

도청 신축 계획과 유치전 진행 상황을 박상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957년에 세워진 강원도청사입니다.

지은 지 60년이 넘어 정밀안전진단 결과는 'C'등급.

지진에 대비한 '내진성능' 역시 '붕괴위험'으로 평가됐습니다.

강원도는 이달 청사 신축을 위한 연구 용역에 착수합니다.

[차호준/강원도 기획조정실장 : "당연히 저희들은 현 부지를 먼저 생각해서, 현 부지에 신축할 수 있는 건지, 이 부분은 특히 문화재 관련 부분까지 포함해서 다각적으로 검토해볼 거고요."]

계획대로라면 신청사는 연면적 53,000㎡에 지상 10층 규모로 2024년쯤 착공될 전망입니다.

강원도의회 건물까지 포함하면 건축비는 3,0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지금 있는 자리에 짓지 못할 경우에 대비해 다른 자리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춘천은 시 경계를 벗어나선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허소영/강원도의원/춘천 : "춘천 내에서 어느 위치에 가는 것이 좋을까? 이곳, 현재 있는 곳을 포함해서 그쪽에 논의가 집중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다른 시군은 지역 간 균형 발전을 위해 청사 이전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가장 적극적인 곳은 화천군입니다.

간동면 간척리에 도청 이전 후보지를 마련하고, 군청에 전담부서도 신설했습니다.

[최태수/화천군 자치행정과장 : "어떤 사업을 하더라도 반드시 필요한 게 토지니까 그런 기반시설을 할 수 있는 토지 부분을 무상 제공할 수 있다는 걸 현재까지 내세우고 싶고요."]

원주시는 도청 이전 문제를 공론화하자고 나섰고, 동해안의 시군 역시 도청사 유치에 뜻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청사 신축 논의가 본격화되면 갈등이 표면화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