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 천동초 전수 검사…초등학교 공익근무요원 확진
입력 2020.07.02 (19:05) 수정 2020.07.02 (19:1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엔 대전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학생 확진자 3명이 나와 교내 감염 의심 사례로 추정된 대전의 천동초등학교는 오늘, 전교생과 전 교직원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전의 또 다른 초등학교에서 사회복무 요원으로 근무 중인 2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학부모들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정은 기자, 학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되고 있군요.

[리포트]

네, 오늘 대전에서 40대 부부와 아들인 20대 남성 등 일가족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 20대 남성이 대전 서구에 있는 느리울 초등학교 행정실 사회복무요원으로 어제까지 출근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심지어 이 남성은 닷새 전부터 발열 증상이 있었다고 하는데요.

일단 밀접접촉자인 행정실 교직원 등 9명을 검사하고 있고, 전교생은 귀가 조치한 뒤 앞으로 2주간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하기로 했습니다.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아버지도 350여 명이 근무하는 LG유플러스 대전 오류동 사옥에 어제까지 출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단, 해당 건물은 폐쇄됐고 전 직원이 재택근무에 들어갔는데요.

건물 안에 백여 명이 근무하는 콜센터가 있었던 터라 집단감염으로 번질까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또 40대 어머니는 조금 전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오늘 오전까지 개인 병원의 간호조무사로 일한 것으로 밝혀져, 해당 병원이 폐쇄 조치되고 의료진과 환자들이 검사받을 예정입니다.

또 가족 중에 고등학생이 있어 해당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는데 일단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이 가족들이 지난 주말, 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알려져 검사 대상자도 더 늘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앞서 학생 확진자 3명이 나온 대전 천동초등학교에서는 오늘 오전, 학교 운동장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전교생과 교직원 등 8백여 명에 대한 검체를 채취했는데요.

검사 결과는 이르면 내일 새벽, 나올 예정입니다.

이 학교에는 오늘 국군 화생방 방호사령부 소속 정밀 제독팀이 투입돼 방역활동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이로써 지난달 15일 대전발 집단감염이 시작된 이후 대전과 세종, 충남의 확진자가 101명으로 늘었습니다.

지금까지 대전시청에서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대전 천동초 전수 검사…초등학교 공익근무요원 확진
    • 입력 2020-07-02 19:06:50
    • 수정2020-07-02 19:15:38
    뉴스 7
[앵커]

이번엔 대전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학생 확진자 3명이 나와 교내 감염 의심 사례로 추정된 대전의 천동초등학교는 오늘, 전교생과 전 교직원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전의 또 다른 초등학교에서 사회복무 요원으로 근무 중인 2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학부모들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정은 기자, 학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되고 있군요.

[리포트]

네, 오늘 대전에서 40대 부부와 아들인 20대 남성 등 일가족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 20대 남성이 대전 서구에 있는 느리울 초등학교 행정실 사회복무요원으로 어제까지 출근한 것이 확인됐습니다.

심지어 이 남성은 닷새 전부터 발열 증상이 있었다고 하는데요.

일단 밀접접촉자인 행정실 교직원 등 9명을 검사하고 있고, 전교생은 귀가 조치한 뒤 앞으로 2주간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하기로 했습니다.

함께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아버지도 350여 명이 근무하는 LG유플러스 대전 오류동 사옥에 어제까지 출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단, 해당 건물은 폐쇄됐고 전 직원이 재택근무에 들어갔는데요.

건물 안에 백여 명이 근무하는 콜센터가 있었던 터라 집단감염으로 번질까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또 40대 어머니는 조금 전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오늘 오전까지 개인 병원의 간호조무사로 일한 것으로 밝혀져, 해당 병원이 폐쇄 조치되고 의료진과 환자들이 검사받을 예정입니다.

또 가족 중에 고등학생이 있어 해당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는데 일단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이 가족들이 지난 주말, 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알려져 검사 대상자도 더 늘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앞서 학생 확진자 3명이 나온 대전 천동초등학교에서는 오늘 오전, 학교 운동장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전교생과 교직원 등 8백여 명에 대한 검체를 채취했는데요.

검사 결과는 이르면 내일 새벽, 나올 예정입니다.

이 학교에는 오늘 국군 화생방 방호사령부 소속 정밀 제독팀이 투입돼 방역활동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이로써 지난달 15일 대전발 집단감염이 시작된 이후 대전과 세종, 충남의 확진자가 101명으로 늘었습니다.

지금까지 대전시청에서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