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잡은 만큼 풀어요”…낚싯배 치어 방류
입력 2020.07.06 (22:17) 수정 2020.07.06 (22:17)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잡은 만큼 풀어요”…낚싯배 치어 방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낚시어선들이 고군산군도 일대에 어린 넙치 6만 마리를 풀어놓는 행사를 열었습니다.

생계 터전인 바다의 어족자원을 지키면서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취지인데요.

서승신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항구에서 6센티미터 크기의 어린 넙치들이 낚싯배 수조로 옮겨집니다.

부화 뒤 4개월가량 정성 들여 키운 것들입니다.

항구를 출발한 배들은 40분 거리의 고군산군도로 가, 치어를 하나둘 풀어놓습니다.

["잘 커서 다시 돌아와라"]

이번에 방류한 넙치 치어는 6만 마리.

낚시어선 선장들이 1년 동안 십시일반 모은 성금으로 구입했습니다.

낚기만 하면 언젠가 어족자원이 사라질 거라며, 뜻을 함께한 겁니다.

[민승환/낚시어선 선장 : "우리가 잡기만 하다 보니까 고기가 너무 고갈되는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에 치어 방류를 하게 됐습니다."]

한때 황금어장이었던 고군산군도 일대.

새만금방조제 건설로 어족자원이 대폭 줄면서 상당수 어선은 낚시업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한 해 낚시 관광객이 30만 명에 달할 정도로, 군산 경제를 떠받치는 한 축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김순/군산낚시어선협회 회장 : "정부에서도 좀 많이 하긴 하는데 우리들 마음의 짐을 덜기 위해서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해마다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지속 가능한 바다 생태계와 어업 활동 환경 조성.

낚시어선들이 스스로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
  • “잡은 만큼 풀어요”…낚싯배 치어 방류
    • 입력 2020.07.06 (22:17)
    • 수정 2020.07.06 (22:17)
    뉴스9(전주)
“잡은 만큼 풀어요”…낚싯배 치어 방류
[앵커]

낚시어선들이 고군산군도 일대에 어린 넙치 6만 마리를 풀어놓는 행사를 열었습니다.

생계 터전인 바다의 어족자원을 지키면서 지속 가능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취지인데요.

서승신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항구에서 6센티미터 크기의 어린 넙치들이 낚싯배 수조로 옮겨집니다.

부화 뒤 4개월가량 정성 들여 키운 것들입니다.

항구를 출발한 배들은 40분 거리의 고군산군도로 가, 치어를 하나둘 풀어놓습니다.

["잘 커서 다시 돌아와라"]

이번에 방류한 넙치 치어는 6만 마리.

낚시어선 선장들이 1년 동안 십시일반 모은 성금으로 구입했습니다.

낚기만 하면 언젠가 어족자원이 사라질 거라며, 뜻을 함께한 겁니다.

[민승환/낚시어선 선장 : "우리가 잡기만 하다 보니까 고기가 너무 고갈되는 것 같아서 미안한 마음에 치어 방류를 하게 됐습니다."]

한때 황금어장이었던 고군산군도 일대.

새만금방조제 건설로 어족자원이 대폭 줄면서 상당수 어선은 낚시업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한 해 낚시 관광객이 30만 명에 달할 정도로, 군산 경제를 떠받치는 한 축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김순/군산낚시어선협회 회장 : "정부에서도 좀 많이 하긴 하는데 우리들 마음의 짐을 덜기 위해서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해마다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지속 가능한 바다 생태계와 어업 활동 환경 조성.

낚시어선들이 스스로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