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외무성 미국국장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 없다”
입력 2020.07.07 (06:42) 수정 2020.07.07 (08:04) 정치
北 외무성 미국국장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 없다”
북한이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방한 시기에 맞춰 북미 정상회담 의지가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 국장은 오늘(7일) 개인 명의 담화를 통해 "다시 한 번 명백히 하는데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권 국장은 때아닌 때 떠오른 '북미 정상회담설'과 관련해 얼마 전 북한의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명백한 입장을 발표했다"며 사실 언어도 다르지 않기에 별로 뜯어 보지 않아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전한 자신들의 입장이라고 남측을 겨냥했습니다.

그러면서 최선희 제1 부상 담화 내용 가운데 북미 정상회담 중재 의사를 밝힌 오지랖이 넓은 사람에 대해 언급한 부분을 가리키며 "말귀가 어두워서인지 아니면 제 좋은 소리를 하는 데만 습관 돼서인 지 지금도 남쪽 동네에서는 북미 정상회담을 중재하기 위한 자기들의 노력에 변함이 없다는 허튼소리들이 계속 울려 나오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권 국장은 이어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으니 참으로 가관"이라며 "이처럼 자꾸만 불쑥불쑥 때를 모르고 잠꼬대 같은 소리만 하고 있으니 남북관계만 더더욱 망칠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참으로 보기에도 딱하지만 '중재자'로 되려는 미련이 그렇게도 강렬하고 끝까지 노력해보는 것이 정 소원이라면 해보라"며 "그 노력의 결과를 보게 되겠는지 아니면 본전도 못 찾고 비웃음만 사게 되겠는지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권 국장은 외무상 부상 담화에 대한 여러 해석에도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최선희 제1 부상 담화에 대해 '미국이 행동하라는 메시지'라거나 '좀 더 양보하라는 일종의 요구'라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 "아전인수격 해석까지 내놓고 있다"며 "점점 더 복잡하게만 엉켜돌아가는 북미 관계를 바로잡는다고 그 무슨 해결사나 되는 듯이 자처해 나서서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느니 참으로 가관"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앞서 비건 부장관의 북측 카운터파트 격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 부상은 지난 4일 담화에서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며 협상 재개를 일축한 바 있습니다.

통일부는 어제(6일) 최선희 부부장 담화에 대해 "정부는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목표로 북미대화가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간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담화는 비건 부장관이 7∼9일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 가운데 미국과 남측에 동시에 메시지를 발신한 것입니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화상회의에서 북한을 향해 "외교의 문이 열려 있다"고 밝히며 북한을 다시 대화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메시지를 냈습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열린 한-EU(유럽연합) 정상회담에서 "미국 대선 전에 북미 간 대화 노력이 한 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 北 외무성 미국국장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 없다”
    • 입력 2020.07.07 (06:42)
    • 수정 2020.07.07 (08:04)
    정치
北 외무성 미국국장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 없다”
북한이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방한 시기에 맞춰 북미 정상회담 의지가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담 국장은 오늘(7일) 개인 명의 담화를 통해 "다시 한 번 명백히 하는데 미국 사람들과 마주 앉을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권 국장은 때아닌 때 떠오른 '북미 정상회담설'과 관련해 얼마 전 북한의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명백한 입장을 발표했다"며 사실 언어도 다르지 않기에 별로 뜯어 보지 않아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게 명명백백하게 전한 자신들의 입장이라고 남측을 겨냥했습니다.

그러면서 최선희 제1 부상 담화 내용 가운데 북미 정상회담 중재 의사를 밝힌 오지랖이 넓은 사람에 대해 언급한 부분을 가리키며 "말귀가 어두워서인지 아니면 제 좋은 소리를 하는 데만 습관 돼서인 지 지금도 남쪽 동네에서는 북미 정상회담을 중재하기 위한 자기들의 노력에 변함이 없다는 허튼소리들이 계속 울려 나오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권 국장은 이어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으니 참으로 가관"이라며 "이처럼 자꾸만 불쑥불쑥 때를 모르고 잠꼬대 같은 소리만 하고 있으니 남북관계만 더더욱 망칠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참으로 보기에도 딱하지만 '중재자'로 되려는 미련이 그렇게도 강렬하고 끝까지 노력해보는 것이 정 소원이라면 해보라"며 "그 노력의 결과를 보게 되겠는지 아니면 본전도 못 찾고 비웃음만 사게 되겠는지 두고 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권 국장은 외무상 부상 담화에 대한 여러 해석에도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최선희 제1 부상 담화에 대해 '미국이 행동하라는 메시지'라거나 '좀 더 양보하라는 일종의 요구'라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 "아전인수격 해석까지 내놓고 있다"며 "점점 더 복잡하게만 엉켜돌아가는 북미 관계를 바로잡는다고 그 무슨 해결사나 되는 듯이 자처해 나서서 제 코도 못 씻고 남의 코부터 씻어줄 걱정을 하고 있느니 참으로 가관"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앞서 비건 부장관의 북측 카운터파트 격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 부상은 지난 4일 담화에서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며 협상 재개를 일축한 바 있습니다.

통일부는 어제(6일) 최선희 부부장 담화에 대해 "정부는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목표로 북미대화가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간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담화는 비건 부장관이 7∼9일 2박 3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 가운데 미국과 남측에 동시에 메시지를 발신한 것입니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화상회의에서 북한을 향해 "외교의 문이 열려 있다"고 밝히며 북한을 다시 대화 장으로 끌어내기 위한 메시지를 냈습니다.

이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열린 한-EU(유럽연합) 정상회담에서 "미국 대선 전에 북미 간 대화 노력이 한 번 더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