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故 최숙현 선수 사건
너무 늦은 영구제명…‘늑장 대응’ 진실은?
입력 2020.07.07 (21:34) 수정 2020.07.07 (21: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너무 늦은 영구제명…‘늑장 대응’ 진실은?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게 운동선수들의 세상인 줄 알았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억압과 폭력의 시간, 드러내지 못한 건 그래봐야 소용없다 여겼기 때문입니다.

좋은 성적을 내야 자리 지킬 수 있는 감독은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고, 특정 선수는 마음껏 권력을 휘둘렀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 다시 태어나면 절대로 운동 안 하고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했습니다.

한발 늦은 대책들이 반복되는 건 제도적 장치가 없어서라기 보다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이겠죠.

반드시 고쳐야 한다는 관심의 목소리 쏟아지고 있는데 결국 이번에도 한발 늦게 귀기울였습니다.

대한철인3종협회가 최 선수의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과 주장 선수에게 영구제명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늑장 대처라는 비판에 대한체육회 등은 억울하단 입장인데 유가족의 주장은 다릅니다.

강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철인3종협회 스포츠 공정위에 나타난 감독과 선수들은 묵묵부답입니다.

["(폭행사실 인정하시나요?) …"]

["(때린 사람은 없단 말입니까? …"]

6시간이 넘는 회의 끝에 공정위는, 김 감독과 장 모 선수에게는 최고 징계인 영구제명, 김 모 선수에게는 10년 자격정지 처분을 내렸습니다.

[안영주/철인3종협회 공정위원장 : "고 최숙현 선수의 진술뿐 아니라 그와 일치하는 다른 여런 진술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징계 혐의자들의 혐의 정도가 매우 중하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뒤늦은 징계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는 지적입니다.

협회는 지난 2월, 사건을 인지했지만 김 모 감독의 말만 듣고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는 사고 일주일 전, 협회에 진정서까지 냈지만 이 때도 협회는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박석원/대한철인3종협회장 : "김 모 감독에게 전화해서 확인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김 모 감독의 말을 믿었던 것이 결론적으로는 이 일을 막지 못한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미 4월 초 사건을 접수한 대한체육회의 대응도 미온적이었다는 비판이 거셉니다.

체육회 조사관은 고인이 대면조사에 소극적이었다고 밝혔지만,

[대한체육회 조사관 : "4월 10일 피해자 선수에게 두 차례 전화를 했습니다, 만나려고. '경찰 조사가 아직 조사중이니까 거기에 집중하면 안되겠느냐?' 이런 대화를 주고 받았습니다."]

고인 측은 2차 피해를 우려해 대면조사 등 신속한 조사를 계속해서 요구했다고 반박했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 아버지 : "참고인 조사한 아이들까지 훈련이 안되고 힘드니까 법보다 한 발 빨리 조취를 취해 달라고 우리가 간곡히 부탁했죠."]

고 최숙현 선수의 절규에 냉담했던 협회와 체육회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너무 늦은 영구제명…‘늑장 대응’ 진실은?
    • 입력 2020.07.07 (21:34)
    • 수정 2020.07.07 (21:40)
    뉴스 9
너무 늦은 영구제명…‘늑장 대응’ 진실은?
[앵커]

["그게 운동선수들의 세상인 줄 알았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억압과 폭력의 시간, 드러내지 못한 건 그래봐야 소용없다 여겼기 때문입니다.

좋은 성적을 내야 자리 지킬 수 있는 감독은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고, 특정 선수는 마음껏 권력을 휘둘렀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 다시 태어나면 절대로 운동 안 하고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했습니다.

한발 늦은 대책들이 반복되는 건 제도적 장치가 없어서라기 보다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이겠죠.

반드시 고쳐야 한다는 관심의 목소리 쏟아지고 있는데 결국 이번에도 한발 늦게 귀기울였습니다.

대한철인3종협회가 최 선수의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과 주장 선수에게 영구제명 중징계를 내렸습니다.

늑장 대처라는 비판에 대한체육회 등은 억울하단 입장인데 유가족의 주장은 다릅니다.

강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철인3종협회 스포츠 공정위에 나타난 감독과 선수들은 묵묵부답입니다.

["(폭행사실 인정하시나요?) …"]

["(때린 사람은 없단 말입니까? …"]

6시간이 넘는 회의 끝에 공정위는, 김 감독과 장 모 선수에게는 최고 징계인 영구제명, 김 모 선수에게는 10년 자격정지 처분을 내렸습니다.

[안영주/철인3종협회 공정위원장 : "고 최숙현 선수의 진술뿐 아니라 그와 일치하는 다른 여런 진술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징계 혐의자들의 혐의 정도가 매우 중하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뒤늦은 징계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는 지적입니다.

협회는 지난 2월, 사건을 인지했지만 김 모 감독의 말만 듣고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는 사고 일주일 전, 협회에 진정서까지 냈지만 이 때도 협회는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박석원/대한철인3종협회장 : "김 모 감독에게 전화해서 확인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김 모 감독의 말을 믿었던 것이 결론적으로는 이 일을 막지 못한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미 4월 초 사건을 접수한 대한체육회의 대응도 미온적이었다는 비판이 거셉니다.

체육회 조사관은 고인이 대면조사에 소극적이었다고 밝혔지만,

[대한체육회 조사관 : "4월 10일 피해자 선수에게 두 차례 전화를 했습니다, 만나려고. '경찰 조사가 아직 조사중이니까 거기에 집중하면 안되겠느냐?' 이런 대화를 주고 받았습니다."]

고인 측은 2차 피해를 우려해 대면조사 등 신속한 조사를 계속해서 요구했다고 반박했습니다.

[고 최숙현 선수 아버지 : "참고인 조사한 아이들까지 훈련이 안되고 힘드니까 법보다 한 발 빨리 조취를 취해 달라고 우리가 간곡히 부탁했죠."]

고 최숙현 선수의 절규에 냉담했던 협회와 체육회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