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규모 환매 중단’ 옵티머스 경영진 3명 구속…수사 속도
입력 2020.07.08 (06:09) 수정 2020.07.08 (06: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로 커다란 투자자 피해를 초래한 옵티머스 자산운용사 경영진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펀드 자금의 구체적 흐름에 대해 조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정연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천억 원대의 펀드 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옵티머스 자산운용.

법원이 이 회사 김재현 대표와 이사 윤모 씨, 2대 주주 이모 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부장판사는 "피의사실에 대한 소명자료가 갖춰져 있고, 펀드 환매 중단 사태 이후 보여준 대응에 비춰 구속의 사유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을 밝혔습니다.

다만, 법원은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됐던 이사 송 모 씨에 대해선 "구속해야 할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이미 체포 상태인 김재현 대표는 영장심사 포기서를 제출하고 법정에 나오지 않았고 나머지 3명에 대해서만 영장심사가 진행됐습니다.

김 대표 등이 지난 3년 동안 공공기관 매출채권 투자로 연 3% 정도의 안정적인 수익을 내준다면서 끌어모은 돈은 5천3백억 원에 이릅니다.

검찰은 이들이 서류를 위조해 이 씨가 대표로 있는 대부업체 등 부실기업 여러 곳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돈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미 천억 원이 넘는 투자금에 대해 환매가 중단됐고, 만기를 앞둔 4천백억 원가량도 사실상 환매가 어렵게 된 상황입니다.

김 씨 등의 신병이 확보된 만큼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펀드 자금의 구체적 흐름 파악에 나설 방침입니다.

또 이들이 여권 유력 인사 등과 깊은 관련을 맺어왔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대규모 환매 중단’ 옵티머스 경영진 3명 구속…수사 속도
    • 입력 2020-07-08 06:06:17
    • 수정2020-07-08 06:59:47
    뉴스광장 1부
[앵커]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로 커다란 투자자 피해를 초래한 옵티머스 자산운용사 경영진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펀드 자금의 구체적 흐름에 대해 조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정연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수천억 원대의 펀드 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옵티머스 자산운용.

법원이 이 회사 김재현 대표와 이사 윤모 씨, 2대 주주 이모 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영장전담부장판사는 "피의사실에 대한 소명자료가 갖춰져 있고, 펀드 환매 중단 사태 이후 보여준 대응에 비춰 구속의 사유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을 밝혔습니다.

다만, 법원은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됐던 이사 송 모 씨에 대해선 "구속해야 할 사유와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이미 체포 상태인 김재현 대표는 영장심사 포기서를 제출하고 법정에 나오지 않았고 나머지 3명에 대해서만 영장심사가 진행됐습니다.

김 대표 등이 지난 3년 동안 공공기관 매출채권 투자로 연 3% 정도의 안정적인 수익을 내준다면서 끌어모은 돈은 5천3백억 원에 이릅니다.

검찰은 이들이 서류를 위조해 이 씨가 대표로 있는 대부업체 등 부실기업 여러 곳에 투자하는 방식으로 돈을 빼돌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미 천억 원이 넘는 투자금에 대해 환매가 중단됐고, 만기를 앞둔 4천백억 원가량도 사실상 환매가 어렵게 된 상황입니다.

김 씨 등의 신병이 확보된 만큼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펀드 자금의 구체적 흐름 파악에 나설 방침입니다.

또 이들이 여권 유력 인사 등과 깊은 관련을 맺어왔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