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석열, 추미애 지휘 수용…“서울중앙지검이 자체 수사”
입력 2020.07.09 (21:14) 수정 2020.07.09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내린 수사지휘를 윤석렬 총장이 받아들였습니다.

이에 따라 관련 수사도 서울중앙지검 현재 수사팀에서 계속 하기로 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 총장의 지휘권 상실이라는 상태가 발생했다.

오늘(9일) 아침 10시까지 추미애 장관의 지휘권 수용 여부를 밝히라는 데 대해 대검이 내놓은 입장입니다.

장관이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박탈해, 더 이상 수사 지휘를 할 수 없다는 겁니다.

결과적으로 현재 수사팀인 서울중앙지검이 책임지고 자체 수사하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대검은 '총장의 입장은 지휘 수용과 불수용 차원이 아니고, 그런 문제로 볼 것도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윤 총장이 수사팀장을 맡았던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당시, 팀장으로서 직무 배제를 당하고 지휘에서 손을 뗐었다며 지금의 상황을 에둘러 비판했습니다.

어제 제시한 서울고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독립 수사본부 설치 방안에 대해선 법무부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법무부는 일단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수사 공정성 회복을 위해 검찰 총장 스스로 지휘를 하지 않기로 하고, 채널A 강요미수 사건을 독립적으로 수사할 수 있도록 한 것은 공정한 수사를 바라는 국민 뜻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국정원 사건 때 총장이 느낀 심정이 지금 수사팀 심정과 다르지 않다며 같은 사건을 두고 정반대의 입장을 내놨습니다.

독립 수사본부 설치 안도 법무부 실무진이 검토했을 뿐 장관에게 보고된 적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장관의 지휘대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검언 유착 의혹 수사를 이어가게 되면서, 일주일간 이어진 장관과 총장 간의 갈등은 일단 봉합되는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하동우/그래픽:최민영
  • 윤석열, 추미애 지휘 수용…“서울중앙지검이 자체 수사”
    • 입력 2020-07-09 21:15:20
    • 수정2020-07-09 22:11:33
    뉴스 9
[앵커]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수사와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내린 수사지휘를 윤석렬 총장이 받아들였습니다.

이에 따라 관련 수사도 서울중앙지검 현재 수사팀에서 계속 하기로 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 총장의 지휘권 상실이라는 상태가 발생했다.

오늘(9일) 아침 10시까지 추미애 장관의 지휘권 수용 여부를 밝히라는 데 대해 대검이 내놓은 입장입니다.

장관이 검찰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박탈해, 더 이상 수사 지휘를 할 수 없다는 겁니다.

결과적으로 현재 수사팀인 서울중앙지검이 책임지고 자체 수사하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대검은 '총장의 입장은 지휘 수용과 불수용 차원이 아니고, 그런 문제로 볼 것도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또 윤 총장이 수사팀장을 맡았던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당시, 팀장으로서 직무 배제를 당하고 지휘에서 손을 뗐었다며 지금의 상황을 에둘러 비판했습니다.

어제 제시한 서울고검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독립 수사본부 설치 방안에 대해선 법무부 요청에 따른 것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법무부는 일단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수사 공정성 회복을 위해 검찰 총장 스스로 지휘를 하지 않기로 하고, 채널A 강요미수 사건을 독립적으로 수사할 수 있도록 한 것은 공정한 수사를 바라는 국민 뜻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국정원 사건 때 총장이 느낀 심정이 지금 수사팀 심정과 다르지 않다며 같은 사건을 두고 정반대의 입장을 내놨습니다.

독립 수사본부 설치 안도 법무부 실무진이 검토했을 뿐 장관에게 보고된 적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장관의 지휘대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검언 유착 의혹 수사를 이어가게 되면서, 일주일간 이어진 장관과 총장 간의 갈등은 일단 봉합되는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영상편집:하동우/그래픽:최민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