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원순의 꿈, 흔들림 없이 계승…다시 시민이 시장”
입력 2020.07.13 (21:03) 수정 2020.07.13 (21:0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박원순의 꿈, 흔들림 없이 계승…다시 시민이 시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권변호사, 시민운동가, 그리고 최장수 3선 서울시장...

함께해 온 각계 인사들은 갑작스럽게 떠난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습니다.

구경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3180일째,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마지막으로 시청에 들어섭니다.

영결식장에 박 시장이 영정으로 놓인 상황이 손윗 선배는 기가 막힙니다.

[백낙청/공동 장례위원장/서울대 명예교수 : "비통함을 넘어 솔직히 어이가 없습니다. 내가 박원순 당신의 장례위원장 노릇을 할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습니다."]

격변의 시대를 함께 했던 지인들은 고인을 '창의적이고 헌신적이었던 시민운동가, 열정적인 사람'으로 회상했습니다.

[이해찬/공동 장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대표 : "열정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럼이 많았던 사람이기에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 아프고 슬픕니다."]

'시민이 시장', '사람존중도시'라는 고인의 시정 철학은 서울 역사상 가장 긴 9년의 재임 동안 모두의 목표가 되었습니다.

[서정협/공동 장례위원장/서울시 행정1부시장 : "고통받는 이들의 삶을 회복하고자 했던 박원순 시장님의 꿈을 미완의 과제가 아닌 우리 모두의 꿈으로 흔들림 없이 계승해 나가겠습니다."]

유족들은 시민 조문객들에게 각별한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박다인/유족 대표 : "평범한 작업복을 입은 시민들의 끝없는 진심어린 조문에 누구보다 기뻐하는 아버지가 이렇게 부르는 거 같았습니다. '오세요, 시민여러분, 나에게는 시민이 최고의 시장입니다'"]

장례 마지막 날, 추모객들은 "지금은 애도와 추모의 시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낙청/서울대 명예교수 : "역사적 평가는 애도가 끝난 뒤에나 본격적으로 시작될 수 있을 것이며 마땅히 그렇게 할 것입니다."]

지지자들의 탄식 속에 박 시장은 시청을 떠났지만 기관장 논란 속에 마지막을 배웅하는 공무원들의 모습은 많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윤대민/영상편집:김형기
  • “박원순의 꿈, 흔들림 없이 계승…다시 시민이 시장”
    • 입력 2020.07.13 (21:03)
    • 수정 2020.07.13 (21:09)
    뉴스 9
“박원순의 꿈, 흔들림 없이 계승…다시 시민이 시장”
[앵커]

인권변호사, 시민운동가, 그리고 최장수 3선 서울시장...

함께해 온 각계 인사들은 갑작스럽게 떠난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습니다.

구경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3180일째,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마지막으로 시청에 들어섭니다.

영결식장에 박 시장이 영정으로 놓인 상황이 손윗 선배는 기가 막힙니다.

[백낙청/공동 장례위원장/서울대 명예교수 : "비통함을 넘어 솔직히 어이가 없습니다. 내가 박원순 당신의 장례위원장 노릇을 할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습니다."]

격변의 시대를 함께 했던 지인들은 고인을 '창의적이고 헌신적이었던 시민운동가, 열정적인 사람'으로 회상했습니다.

[이해찬/공동 장례위원장/더불어민주당 대표 : "열정만큼이나 순수하고 부끄럼이 많았던 사람이기에 그의 마지막 길이 너무 아프고 슬픕니다."]

'시민이 시장', '사람존중도시'라는 고인의 시정 철학은 서울 역사상 가장 긴 9년의 재임 동안 모두의 목표가 되었습니다.

[서정협/공동 장례위원장/서울시 행정1부시장 : "고통받는 이들의 삶을 회복하고자 했던 박원순 시장님의 꿈을 미완의 과제가 아닌 우리 모두의 꿈으로 흔들림 없이 계승해 나가겠습니다."]

유족들은 시민 조문객들에게 각별한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박다인/유족 대표 : "평범한 작업복을 입은 시민들의 끝없는 진심어린 조문에 누구보다 기뻐하는 아버지가 이렇게 부르는 거 같았습니다. '오세요, 시민여러분, 나에게는 시민이 최고의 시장입니다'"]

장례 마지막 날, 추모객들은 "지금은 애도와 추모의 시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낙청/서울대 명예교수 : "역사적 평가는 애도가 끝난 뒤에나 본격적으로 시작될 수 있을 것이며 마땅히 그렇게 할 것입니다."]

지지자들의 탄식 속에 박 시장은 시청을 떠났지만 기관장 논란 속에 마지막을 배웅하는 공무원들의 모습은 많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윤대민/영상편집:김형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