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시장, 고소 인지 후 집 나가”…경찰, 포렌식으로 유출 경위 규명
입력 2020.07.14 (19:01) 수정 2020.07.14 (19:4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박 시장, 고소 인지 후 집 나가”…경찰, 포렌식으로 유출 경위 규명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 사실이 경찰에 접수되자마자 당사자에게 전달됐다고 고소인 측이 문제를 제기했었죠.

실제 박 시장은 사망 당일 자신에 대한 고소 사실을 알고 집을 나선 것으로 알려졌는데, 경찰이 고소 사실 유출 경위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전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8일 오후 4시 반쯤 서울지방경찰청에 박원순 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장이 접수됐습니다.

서울경찰청은 고소장 접수 직후 이 사실을 경찰청에 보고했고, 경찰청은 청와대에 직보했습니다.

경찰은 행정부의 수반인 대통령이 중요 사항을 보고받는 건 청와대 비서실 업무분장에 포함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이 피소 사실을 알게 된 경로로 청와대가 지목됐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는 관계자 진술이 나왔습니다.

서울시 한 관계자는 "박 시장이 고소 사실을 인지한 건 맞다."라며 사망 당일 집을 나서기 전 고소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나 경찰 등 사법기관으로부터 들은 건 아니다"라고 KBS에 밝혔습니다.

[이은의/변호사 : "고소장을 접수해서 그 이후에 담당 수사관이 배정이 되는 것까지가 한 1주일정도 걸립니다. 통상보면 피고소인에게 고소사실이 알려지게 되는 건 한 3~4주 이후가 되게 됩니다. 고소된 지..."]

앞서 고소인 측은 보안 요청에도 불구하고 박 시장에게 고소 사실이 알려진 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미경/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어제 :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상황이 전달되었습니다.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목도했습니다."]

경찰은 고소 사실 유출 경위 등을 파악하기 위해 박 시장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검찰도 박 시장이 고소 사실을 알게 된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통화 내역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청구를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
  • “박 시장, 고소 인지 후 집 나가”…경찰, 포렌식으로 유출 경위 규명
    • 입력 2020.07.14 (19:01)
    • 수정 2020.07.14 (19:44)
    뉴스 7
“박 시장, 고소 인지 후 집 나가”…경찰, 포렌식으로 유출 경위 규명
[앵커]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 사실이 경찰에 접수되자마자 당사자에게 전달됐다고 고소인 측이 문제를 제기했었죠.

실제 박 시장은 사망 당일 자신에 대한 고소 사실을 알고 집을 나선 것으로 알려졌는데, 경찰이 고소 사실 유출 경위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전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8일 오후 4시 반쯤 서울지방경찰청에 박원순 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장이 접수됐습니다.

서울경찰청은 고소장 접수 직후 이 사실을 경찰청에 보고했고, 경찰청은 청와대에 직보했습니다.

경찰은 행정부의 수반인 대통령이 중요 사항을 보고받는 건 청와대 비서실 업무분장에 포함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이 피소 사실을 알게 된 경로로 청와대가 지목됐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는 관계자 진술이 나왔습니다.

서울시 한 관계자는 "박 시장이 고소 사실을 인지한 건 맞다."라며 사망 당일 집을 나서기 전 고소 사실을 알았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나 경찰 등 사법기관으로부터 들은 건 아니다"라고 KBS에 밝혔습니다.

[이은의/변호사 : "고소장을 접수해서 그 이후에 담당 수사관이 배정이 되는 것까지가 한 1주일정도 걸립니다. 통상보면 피고소인에게 고소사실이 알려지게 되는 건 한 3~4주 이후가 되게 됩니다. 고소된 지..."]

앞서 고소인 측은 보안 요청에도 불구하고 박 시장에게 고소 사실이 알려진 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미경/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어제 :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상황이 전달되었습니다.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목도했습니다."]

경찰은 고소 사실 유출 경위 등을 파악하기 위해 박 시장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검찰도 박 시장이 고소 사실을 알게 된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통화 내역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청구를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