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선급 보궐선거…민주당 공천은?
입력 2020.07.14 (21:11) 수정 2020.07.14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 박원순 시장이 숨지면서 부산시장에 이어 서울시장도 새로 뽑아야합니다.

내년 4월 보궐선거가 '미니 대선급'이란 말이 나옵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은 승리를 낙관하고 있다고 했는데, 더불어민주당은 후보를 낼지부터 고민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년 4월 단체장 보궐선거가 확정된 곳은 서울과 부산입니다.

재판 결과에 따라서는 경기지사 선거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차기 대선까지 영향을 줄 수 있는 '미니 대선급' 선거에 통합당은 승리를 낙관하고 있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 "내년 4월 7일에 실시될 서울시장 보궐선거나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서, 비교적 저는 좀 낙관적인 측면이 있다고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당헌에는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잘못으로 재보선을 하게 되면 해당 선거구에는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돼 있습니다.

민주당이 현재 고민하는 지점입니다.

"당연히 후보를 내야 한다, 선거에서 심판받는 것도 책임지는 것" 이라는 의견부터, "후보를 내지 않고 본보기로 삼아야 한다, 어차피 1년짜리 단체장"이란 의견까지, 당내 목소리는 분분합니다.

결정은 다음 달 선출되는 차기 당 지도부의 몫.

김부겸 전 의원은 후보 공천 쪽에 무게를 실었는데,

[김부겸/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 "필요하다면 저는 당 지도부가 솔직하게 국민들한테 경과를 설명하고 사과를 하고, 그렇게 해서 당헌 문제를 정리를 한 다음에…"]

이낙연 의원은 말을 아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의원 : "(당에서 (보궐선거) 후보를 내야 한다고 생각을 하시나요?) 지금은 그 논의를 할 시기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보궐선거는 당권 구도의 변수로도 떠올랐습니다.

차기 당 대표가 대선에 나서려면 내년 3월 사퇴해야 하는데, 보궐선거 한 달 전입니다.

당 대표 임기를 채우겠다는 김부겸 전 의원은 전쟁의 '임시 지휘관'을 비유로 이낙연 의원을 겨냥했습니다.

이낙연 의원 측 한 의원은 대표 사퇴 뒤 보궐선거 선대위원장을 맡아 '책임'을 지겠다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윤동욱/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김지혜
  • 대선급 보궐선거…민주당 공천은?
    • 입력 2020-07-14 21:13:35
    • 수정2020-07-14 22:08:25
    뉴스 9
[앵커]

고 박원순 시장이 숨지면서 부산시장에 이어 서울시장도 새로 뽑아야합니다.

내년 4월 보궐선거가 '미니 대선급'이란 말이 나옵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은 승리를 낙관하고 있다고 했는데, 더불어민주당은 후보를 낼지부터 고민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년 4월 단체장 보궐선거가 확정된 곳은 서울과 부산입니다.

재판 결과에 따라서는 경기지사 선거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차기 대선까지 영향을 줄 수 있는 '미니 대선급' 선거에 통합당은 승리를 낙관하고 있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 "내년 4월 7일에 실시될 서울시장 보궐선거나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해서, 비교적 저는 좀 낙관적인 측면이 있다고 이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당헌에는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잘못으로 재보선을 하게 되면 해당 선거구에는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돼 있습니다.

민주당이 현재 고민하는 지점입니다.

"당연히 후보를 내야 한다, 선거에서 심판받는 것도 책임지는 것" 이라는 의견부터, "후보를 내지 않고 본보기로 삼아야 한다, 어차피 1년짜리 단체장"이란 의견까지, 당내 목소리는 분분합니다.

결정은 다음 달 선출되는 차기 당 지도부의 몫.

김부겸 전 의원은 후보 공천 쪽에 무게를 실었는데,

[김부겸/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 "필요하다면 저는 당 지도부가 솔직하게 국민들한테 경과를 설명하고 사과를 하고, 그렇게 해서 당헌 문제를 정리를 한 다음에…"]

이낙연 의원은 말을 아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의원 : "(당에서 (보궐선거) 후보를 내야 한다고 생각을 하시나요?) 지금은 그 논의를 할 시기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보궐선거는 당권 구도의 변수로도 떠올랐습니다.

차기 당 대표가 대선에 나서려면 내년 3월 사퇴해야 하는데, 보궐선거 한 달 전입니다.

당 대표 임기를 채우겠다는 김부겸 전 의원은 전쟁의 '임시 지휘관'을 비유로 이낙연 의원을 겨냥했습니다.

이낙연 의원 측 한 의원은 대표 사퇴 뒤 보궐선거 선대위원장을 맡아 '책임'을 지겠다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촬영기자:최연송,윤동욱/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김지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