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압박 속 시진핑, 동남아 정상들과 통화 ‘우군 확보’
입력 2020.07.15 (10:10) 수정 2020.07.15 (10:17) 국제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 몰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싱가포르, 태국 총리와 연쇄 통화를 통해 우군 확보에 나섰습니다.

15일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전날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통화에서 중국이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인류 운명 공동체 이념을 견지하면서 사심 없이 최선을 다해 국제사회에 물자와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은 싱가포르와 함께 국제사회가 합심해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중국과 싱가포르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서로 지원했고 '기업인 패스트트랙' 등을 통해 역내 협력을 지속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에 대해 리셴룽 총리는 중국의 지원이 싱가포르의 코로나19 극복에 긍정적인 도움이 됐다면서 중국과 양자 및 다자 영역에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통화에서도 "코로나19 사태 속에 중국과 태국은 서로 지지하고 역경을 함께 극복해 한 가족의 두터운 정을 보여줬다"고 높이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세계보건기구(WHO)의 역할을 지지하고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연구 개발에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쁘라윳 총리는 중국이 코로나19 방제에서 보여준 리더십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중국과 협력을 희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 미국 압박 속 시진핑, 동남아 정상들과 통화 ‘우군 확보’
    • 입력 2020-07-15 10:10:44
    • 수정2020-07-15 10:17:10
    국제
미국의 전방위 압박에 몰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싱가포르, 태국 총리와 연쇄 통화를 통해 우군 확보에 나섰습니다.

15일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전날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통화에서 중국이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인류 운명 공동체 이념을 견지하면서 사심 없이 최선을 다해 국제사회에 물자와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은 싱가포르와 함께 국제사회가 합심해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중국과 싱가포르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서로 지원했고 '기업인 패스트트랙' 등을 통해 역내 협력을 지속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에 대해 리셴룽 총리는 중국의 지원이 싱가포르의 코로나19 극복에 긍정적인 도움이 됐다면서 중국과 양자 및 다자 영역에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통화에서도 "코로나19 사태 속에 중국과 태국은 서로 지지하고 역경을 함께 극복해 한 가족의 두터운 정을 보여줬다"고 높이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세계보건기구(WHO)의 역할을 지지하고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연구 개발에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쁘라윳 총리는 중국이 코로나19 방제에서 보여준 리더십을 높이 평가한다면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중국과 협력을 희망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