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언 유착’ 의혹 채널A 전 기자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20.07.15 (19:14) 수정 2020.07.15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검언 유착’ 의혹 채널A 전 기자 구속영장 청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의혹의 당사자인 전 채널A 기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에 갈등이 일단락되자 수사팀이 바로 이 사건 피의자에 대한 신병확보에 나선 겁니다.

김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법무부 장관의 헌정 사상 두 번째 수사 지휘권 발동, 장관과 검찰총장 간의 유례 없는 갈등 상황 등 우여곡절 끝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채널A 이 모 전 기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 전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과의 친분 등을 이용해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를 상대로 협박성 취재를 했다는 '강요미수' 혐의입니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입니다.

앞서 채널A 자체 진상조사에 따르면 이 전 기자는 이철 전 대표에게 모두 5차례 편지를 보냈습니다.

이 전 기자는 편지에서 "사모님을 비롯해 가족·친지·측근 분들이 다수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는 등의 내용을 썼고, 편지를 받은 이 전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공포심을 느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이 전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과 공모 관계에 있는지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월 이 전 기자가 부산에 있는 한 검사장의 집무실을 찾아갔을 당시 나눈 대화 녹음파일이 주요 단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은 이 같은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습니다.

한편 대검찰청 검찰수사심의위원회도 이번 수사의 타당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심의위에는 신청자인 이철 전 대표뿐 아니라 피의자인 이 전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측도 나와 진술하게 됩니다.

심의위는 오는 24일로 예정돼 있는 만큼 이 전 기자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가 심의위 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영상편집:하동우/그래픽:최민영
  • ‘검언 유착’ 의혹 채널A 전 기자 구속영장 청구
    • 입력 2020.07.15 (19:14)
    • 수정 2020.07.15 (19:53)
    뉴스 7
‘검언 유착’ 의혹 채널A 전 기자 구속영장 청구
[앵커]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의혹의 당사자인 전 채널A 기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에 갈등이 일단락되자 수사팀이 바로 이 사건 피의자에 대한 신병확보에 나선 겁니다.

김진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법무부 장관의 헌정 사상 두 번째 수사 지휘권 발동, 장관과 검찰총장 간의 유례 없는 갈등 상황 등 우여곡절 끝에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채널A 이 모 전 기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 전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과의 친분 등을 이용해 수감 중인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를 상대로 협박성 취재를 했다는 '강요미수' 혐의입니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입니다.

앞서 채널A 자체 진상조사에 따르면 이 전 기자는 이철 전 대표에게 모두 5차례 편지를 보냈습니다.

이 전 기자는 편지에서 "사모님을 비롯해 가족·친지·측근 분들이 다수 조사를 받게 될 것"이라는 등의 내용을 썼고, 편지를 받은 이 전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공포심을 느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이 전 기자가 한동훈 검사장과 공모 관계에 있는지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2월 이 전 기자가 부산에 있는 한 검사장의 집무실을 찾아갔을 당시 나눈 대화 녹음파일이 주요 단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은 이 같은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습니다.

한편 대검찰청 검찰수사심의위원회도 이번 수사의 타당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심의위에는 신청자인 이철 전 대표뿐 아니라 피의자인 이 전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측도 나와 진술하게 됩니다.

심의위는 오는 24일로 예정돼 있는 만큼 이 전 기자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 여부가 심의위 결과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진호입니다.

영상편집:하동우/그래픽:최민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