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데이터 댐’ 일자리 39만 개…직접 체험해 보니
입력 2020.07.16 (06:37) 수정 2020.07.16 (07: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어제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디지털 뉴딜의 구체적인 계획을 내놨습니다.

AI 혁신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댐을 만들어 39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건 AI가 학습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가공하는 이른바 '데이터 라벨링' 일자리입니다.

이게 어떤 일자리인지, 최준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영수증을 촬영하면, 글자를 이미지로 인식해 장소와 메뉴, 금액을 기록해 주는 AI입니다.

이런 AI에게 글자를 가르쳐주는 '데이터 라벨링'을 해봤습니다.

["왼쪽이나 위쪽, 아래쪽에 여백이 좀 많긴 한데, 여백을 줄이기 위해서는 좀 확대해서 줄여주실 수도 있고요."]

80분가량의 기본 교육만 받으면 준비는 끝.

인터넷만 되면 어디서든 작업이 가능합니다.

먼저 사진을 배정받고, 사진 속 한글 이미지를 지정해 실제 글자를 입력하면, 건당 30원이 적립됩니다.

이미지 지정이 서툴러 초기엔 다소 시간이 걸렸지만 점차 속도가 붙었습니다.

1시간 동안 사진 6장, 170건을 '라벨링'해서, 5,100원을 벌었습니다.

실제 데이터 라벨링 작업과 가장 유사한 프로젝트를 1시간 정도 체험해 봤습니다.

숙련도가 높아지면서 한 시간에 최저 시급 정도를 버는 것은 크게 문제가 없어 보였습니다.

사진이나 영상을 직접 찍어 작업하거나 의료 정보 같은 중요한 데이터로 작업하면 더 높은 소득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업 유형도 다양합니다.

식판 사진으로 영양가를 분석해주는 AI에게는 반찬 사진을, 스마트 CCTV AI에게는 동영상 정보를, 음성 인식 AI를 위해서는, 음성 파일을 라벨링합니다.

누구든지 본인 인증과 회원 가입만 거치면 바로 일을 할 수 있습니다.

[진명화/AI 데이터 라벨링 종사자 : "어떤 작업은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상세하게 알려주기 때문에 은퇴하신 분들이나 혹은 육아를 병행해야 하는 분들도 충분히 다 할 수 있어요."]

다만 근로계약이 없는 '플랫폼 일자리'여서 일감이 끊기면 수입도 없어집니다.

정부가 공언한 데이터 라벨링 관련 일자리만 29만 5천 개, '데이터 댐' 사업으로 만들어지는 일자리의 75%에 이릅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촬영기자: 송상엽 / 영상편집: 최민경 / 그래픽: 박미주
  • ‘데이터 댐’ 일자리 39만 개…직접 체험해 보니
    • 입력 2020-07-16 06:47:21
    • 수정2020-07-16 07:59:58
    뉴스광장 1부
[앵커]

정부가 어제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디지털 뉴딜의 구체적인 계획을 내놨습니다.

AI 혁신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댐을 만들어 39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건 AI가 학습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가공하는 이른바 '데이터 라벨링' 일자리입니다.

이게 어떤 일자리인지, 최준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영수증을 촬영하면, 글자를 이미지로 인식해 장소와 메뉴, 금액을 기록해 주는 AI입니다.

이런 AI에게 글자를 가르쳐주는 '데이터 라벨링'을 해봤습니다.

["왼쪽이나 위쪽, 아래쪽에 여백이 좀 많긴 한데, 여백을 줄이기 위해서는 좀 확대해서 줄여주실 수도 있고요."]

80분가량의 기본 교육만 받으면 준비는 끝.

인터넷만 되면 어디서든 작업이 가능합니다.

먼저 사진을 배정받고, 사진 속 한글 이미지를 지정해 실제 글자를 입력하면, 건당 30원이 적립됩니다.

이미지 지정이 서툴러 초기엔 다소 시간이 걸렸지만 점차 속도가 붙었습니다.

1시간 동안 사진 6장, 170건을 '라벨링'해서, 5,100원을 벌었습니다.

실제 데이터 라벨링 작업과 가장 유사한 프로젝트를 1시간 정도 체험해 봤습니다.

숙련도가 높아지면서 한 시간에 최저 시급 정도를 버는 것은 크게 문제가 없어 보였습니다.

사진이나 영상을 직접 찍어 작업하거나 의료 정보 같은 중요한 데이터로 작업하면 더 높은 소득을 올릴 수 있습니다.

작업 유형도 다양합니다.

식판 사진으로 영양가를 분석해주는 AI에게는 반찬 사진을, 스마트 CCTV AI에게는 동영상 정보를, 음성 인식 AI를 위해서는, 음성 파일을 라벨링합니다.

누구든지 본인 인증과 회원 가입만 거치면 바로 일을 할 수 있습니다.

[진명화/AI 데이터 라벨링 종사자 : "어떤 작업은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상세하게 알려주기 때문에 은퇴하신 분들이나 혹은 육아를 병행해야 하는 분들도 충분히 다 할 수 있어요."]

다만 근로계약이 없는 '플랫폼 일자리'여서 일감이 끊기면 수입도 없어집니다.

정부가 공언한 데이터 라벨링 관련 일자리만 29만 5천 개, '데이터 댐' 사업으로 만들어지는 일자리의 75%에 이릅니다.

KBS 뉴스 최준혁입니다.

촬영기자: 송상엽 / 영상편집: 최민경 / 그래픽: 박미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