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또 과잉대응’ 두건 씌운 美 경찰…남성은 현장서 숨져
입력 2020.07.18 (06:15) 수정 2020.07.18 (07: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찰 무릎에 목이 짓눌려 숨진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미국에선 경찰의 과잉대응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습니다.

그런데 플로이드가 숨지기 전날 콜로라도 경찰이 또 강압적으로 체포하다, 한 남성이 숨진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콜로라도주의 한 주택가, 경찰이 집주인에게 도우러 왔다며 문을 열라고 재촉합니다.

["당연히 당신을 해치지 않을 겁니다. 우린 도우러 온 거에요."]

한동안 실랑이 끝에 남성이 문을 열자 건장한 경찰 여러 명이 남성을 향해 돌진합니다.

집안까지 쫓아 들어간 경찰은 이 남성을 향해 테이저건을 쏩니다.

["날 죽여요! (당신을 죽이지 않을 겁니다. 그만 저항하세요.)"]

고통을 호소하는 남성, 하지만 경찰은 아랑곳하지 않고 남성의 머리에 흰색 두건을 씌웁니다.

침이나 피를 뱉지 못하게 막는 보호용 두건입니다.

경찰은 채드 씨의 손과 발도 끈으로 묶어 움직이지 못하게 제압합니다.

["괜찮아요? 눈은 떠져 있는 데...채드 씨? 이렇게 한 건 미안하지만, 경찰 말에는 따라야 합니다. 알겠죠?"]

하지만 몇 분 뒤 이 남성은 의식을 잃었고 경찰이 즉시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깨어나지 못하고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일어나 채드! 일어나!"]

영상을 공개한 콜로라도스프링스경찰은 당시 이 남성이 흉기를 들고 이웃과 싸웠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장에 있었던 경찰관 5명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체포 과정이 적절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또 과잉대응’ 두건 씌운 美 경찰…남성은 현장서 숨져
    • 입력 2020-07-18 06:16:37
    • 수정2020-07-18 07:38:57
    뉴스광장 1부
[앵커]

경찰 무릎에 목이 짓눌려 숨진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미국에선 경찰의 과잉대응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습니다.

그런데 플로이드가 숨지기 전날 콜로라도 경찰이 또 강압적으로 체포하다, 한 남성이 숨진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 최동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국 콜로라도주의 한 주택가, 경찰이 집주인에게 도우러 왔다며 문을 열라고 재촉합니다.

["당연히 당신을 해치지 않을 겁니다. 우린 도우러 온 거에요."]

한동안 실랑이 끝에 남성이 문을 열자 건장한 경찰 여러 명이 남성을 향해 돌진합니다.

집안까지 쫓아 들어간 경찰은 이 남성을 향해 테이저건을 쏩니다.

["날 죽여요! (당신을 죽이지 않을 겁니다. 그만 저항하세요.)"]

고통을 호소하는 남성, 하지만 경찰은 아랑곳하지 않고 남성의 머리에 흰색 두건을 씌웁니다.

침이나 피를 뱉지 못하게 막는 보호용 두건입니다.

경찰은 채드 씨의 손과 발도 끈으로 묶어 움직이지 못하게 제압합니다.

["괜찮아요? 눈은 떠져 있는 데...채드 씨? 이렇게 한 건 미안하지만, 경찰 말에는 따라야 합니다. 알겠죠?"]

하지만 몇 분 뒤 이 남성은 의식을 잃었고 경찰이 즉시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깨어나지 못하고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일어나 채드! 일어나!"]

영상을 공개한 콜로라도스프링스경찰은 당시 이 남성이 흉기를 들고 이웃과 싸웠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현장에 있었던 경찰관 5명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체포 과정이 적절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