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영석과의 약속 지켰다”…마라톤 8,848km 완주한 이영균씨
입력 2020.07.20 (07:29) 수정 2020.07.20 (07:3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적인 산악인 고 박영석 대장과의 약속이라며 마라톤 210회를 완주해 8,848km를 돌파한 사람이 있습니다.

70대 철각, 이영균씨를 심병일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올해 73살, 산악인이자 마라톤 동호인인 이영균씨가 긴 레이스를 시작합니다.

폭우가 쏟아지기도 한 궂은 날씨, 이영균씨는 악전고투를 펼쳤습니다.

가슴에 단 사진 속의 주인공, 후배 산악인 고 박영석 대장과 함께 뛰었습니다.

힘든 레이스였지만 이영균씨는 4시간 38분대로 골인하며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42.195km 풀코스 마라톤 210회째 완주를 기록하며 합계 8,848km를 돌파했습니다.

지난 2006년 박영석 대장이 8,848m의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등정에 나섰을 때 자신은 8,848km를 달리겠다는 약속을 지켰습니다.

[이영균 : "영석아 보고 있니? 드디어 너와의 약속을 지켰구나. 보고 싶다."]

[홍경희 : "(남편이 생전에) 완주 지점에서 업고 들어온다고 말씀하셨다는데, 그 약속을 못지켜 대신해서 마음이 너무 아프고요."]

이영균씨는 박영석탐험문화재단 이사장으로서 여러 기념사업을 진행한 인연도 있습니다.

2005년 세계 최초로 산악 그랜드 슬램 달성, 2011년 안나푸르나에서 실종.

박영석 대장의 도전적 삶이 더욱 널리 알려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이영균 : "1%의 가능성만 있어도 결코 포기하지 않는다는 영석이의 도전 정신을 후배들에게 승계시켜서 계속 교육시킬 겁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이상철
  • “박영석과의 약속 지켰다”…마라톤 8,848km 완주한 이영균씨
    • 입력 2020-07-20 07:35:22
    • 수정2020-07-20 07:39:01
    뉴스광장
[앵커]

세계적인 산악인 고 박영석 대장과의 약속이라며 마라톤 210회를 완주해 8,848km를 돌파한 사람이 있습니다.

70대 철각, 이영균씨를 심병일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올해 73살, 산악인이자 마라톤 동호인인 이영균씨가 긴 레이스를 시작합니다.

폭우가 쏟아지기도 한 궂은 날씨, 이영균씨는 악전고투를 펼쳤습니다.

가슴에 단 사진 속의 주인공, 후배 산악인 고 박영석 대장과 함께 뛰었습니다.

힘든 레이스였지만 이영균씨는 4시간 38분대로 골인하며 완주에 성공했습니다.

42.195km 풀코스 마라톤 210회째 완주를 기록하며 합계 8,848km를 돌파했습니다.

지난 2006년 박영석 대장이 8,848m의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등정에 나섰을 때 자신은 8,848km를 달리겠다는 약속을 지켰습니다.

[이영균 : "영석아 보고 있니? 드디어 너와의 약속을 지켰구나. 보고 싶다."]

[홍경희 : "(남편이 생전에) 완주 지점에서 업고 들어온다고 말씀하셨다는데, 그 약속을 못지켜 대신해서 마음이 너무 아프고요."]

이영균씨는 박영석탐험문화재단 이사장으로서 여러 기념사업을 진행한 인연도 있습니다.

2005년 세계 최초로 산악 그랜드 슬램 달성, 2011년 안나푸르나에서 실종.

박영석 대장의 도전적 삶이 더욱 널리 알려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이영균 : "1%의 가능성만 있어도 결코 포기하지 않는다는 영석이의 도전 정신을 후배들에게 승계시켜서 계속 교육시킬 겁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촬영기자:김한빈/영상편집:이상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