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임기 여성 음주도 위험해요!…“임신율↓ 거대아 출산 위험↑”
입력 2020.07.28 (10:54) 수정 2020.07.28 (11:01) 취재K
가임기 여성 음주도 위험해요!…“임신율↓ 거대아 출산 위험↑”
평소 술을 마시던 여성도 임신하게 되면 술을 끊습니다. 산모의 음주가 태아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임신 전, 즉 가임기 여성이 술을 마셔도 나중에 임신했을 때 태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원호 박사 연구팀은 마우스(실험 쥐) 실험과 가임기 여성 추적 조사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 임신 전 알코올 섭취 실험 쥐…임신 능력↓ 거대아 출산 위험↑

먼저, 실험 쥐 연구를 실시했습니다. 맥주와 유사한 도수인 5% 알코올이 든 먹이를 임신 전 2주 동안 실험 쥐에게 먹였습니다. 이후 임신을 유도하고 태아 발달과 출산, 성장에 이르는 각 단계를 조사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임신 전에 알코올을 섭취한 군에서는 임신 능력이 22%, 태아수는 11%, 태아발달 능력은 2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발가락 기형은 7% 증가했습니다.

또 출생 직후의 몸무게는 정상군에 비해 1.87배 높았습니다. 하지만 생후 1주부터 3주까지는 몸무게가 감소했습니다. 김원호 박사팀은 출생 후 거대아와 성장발달저하 현상이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 임신 전 고위험 음주군 거대아 출산 비율 7.5%…일반군에 2.5배 이상 높아

연구팀은 가임기 여성을 추적 조사한 연구에서도 유사한 결과가 나온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임신 전에 술을 전혀 마시지 않은 비음주군 561명과 일반 음주군 2,099명, 한번에 5잔 이상 주 2회 이상 술을 마신 고위험 음주군 226명을 추적했습니다.

분석 결과, 임신 전 고위험 음주군에서 거대아 출산 비율이 7.5%로, 비음주군 2.9%, 일반 음주군 3.2%에 비해 2.5배 이상 높았습니다.

■ "음주가 불임과 난임에 끼치는 영향에 대한 과학적 근거 매우 부족"

연구팀은 최근 불임과 난임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서 음주가 불임과 난임에 끼치는 영향에 대한 과학적 근거와 관련 연구는 매우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이번 연구가 임신 전 불임과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고, 심지어 태아 발달 저하 등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 요인이라는 근거를 제시했다고"며 이 연구의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의 실험동물모델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습니다. 또 가임기 여성을 추적한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에 제출해 개정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 가임기 여성 음주도 위험해요!…“임신율↓ 거대아 출산 위험↑”
    • 입력 2020.07.28 (10:54)
    • 수정 2020.07.28 (11:01)
    취재K
가임기 여성 음주도 위험해요!…“임신율↓ 거대아 출산 위험↑”
평소 술을 마시던 여성도 임신하게 되면 술을 끊습니다. 산모의 음주가 태아에 미치는 악영향이 크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임신 전, 즉 가임기 여성이 술을 마셔도 나중에 임신했을 때 태아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원호 박사 연구팀은 마우스(실험 쥐) 실험과 가임기 여성 추적 조사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 임신 전 알코올 섭취 실험 쥐…임신 능력↓ 거대아 출산 위험↑

먼저, 실험 쥐 연구를 실시했습니다. 맥주와 유사한 도수인 5% 알코올이 든 먹이를 임신 전 2주 동안 실험 쥐에게 먹였습니다. 이후 임신을 유도하고 태아 발달과 출산, 성장에 이르는 각 단계를 조사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임신 전에 알코올을 섭취한 군에서는 임신 능력이 22%, 태아수는 11%, 태아발달 능력은 2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발가락 기형은 7% 증가했습니다.

또 출생 직후의 몸무게는 정상군에 비해 1.87배 높았습니다. 하지만 생후 1주부터 3주까지는 몸무게가 감소했습니다. 김원호 박사팀은 출생 후 거대아와 성장발달저하 현상이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 임신 전 고위험 음주군 거대아 출산 비율 7.5%…일반군에 2.5배 이상 높아

연구팀은 가임기 여성을 추적 조사한 연구에서도 유사한 결과가 나온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임신 전에 술을 전혀 마시지 않은 비음주군 561명과 일반 음주군 2,099명, 한번에 5잔 이상 주 2회 이상 술을 마신 고위험 음주군 226명을 추적했습니다.

분석 결과, 임신 전 고위험 음주군에서 거대아 출산 비율이 7.5%로, 비음주군 2.9%, 일반 음주군 3.2%에 비해 2.5배 이상 높았습니다.

■ "음주가 불임과 난임에 끼치는 영향에 대한 과학적 근거 매우 부족"

연구팀은 최근 불임과 난임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서 음주가 불임과 난임에 끼치는 영향에 대한 과학적 근거와 관련 연구는 매우 부족한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국립보건연구원 권준욱 원장은 "이번 연구가 임신 전 불임과 난임의 원인이 될 수 있고, 심지어 태아 발달 저하 등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 요인이라는 근거를 제시했다고"며 이 연구의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의 실험동물모델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습니다. 또 가임기 여성을 추적한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에 제출해 개정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