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국제뉴스] 환자 위해 화려한 ‘패션 방호복’ 직접 디자인한 인니 치과의사
입력 2020.07.31 (06:42) 수정 2020.07.31 (06:5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코로나19 국제뉴스] 환자 위해 화려한 ‘패션 방호복’ 직접 디자인한 인니 치과의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 예방을 물론 환자들의 즐거움을 위해 알록달록한 색상과 화려한 무늬의 전신 방호복을 직접 디자인한 인도네시아 치과의사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금껏 보던 의료용 방호복과 달리 주황색, 분홍색 등 화려한 색상의 것부터 특이한 무늬로 시선을 끄는 방호복까지!

마치 패션쇼를 하듯 각양각색의 전신 방호복을 입고 환자를 진료하는 주인공은 인도네시아 치과의사 '니나 아구스틴'씨입니다.

그녀는 코로나 19 봉쇄 완화 이후 다시 치과를 찾는 환자들이 그동안 쌓인 긴장을 풀고 즐거움을 얻어가길 바라며 남다른 방호복을 만들기로 했는데요.

그리하여 최대한 다양하고 이색적인 방호복 원단을 직접 주문해 손수 디자인까지 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너무 개성만을 추구하지 않고 치과의사가 지켜야 하는 보호장비 기준에 맞춰서 신체 모든 부위를 가릴 수 있도록 제작했다고 합니다.
  • [코로나19 국제뉴스] 환자 위해 화려한 ‘패션 방호복’ 직접 디자인한 인니 치과의사
    • 입력 2020.07.31 (06:42)
    • 수정 2020.07.31 (06:51)
    뉴스광장 1부
[코로나19 국제뉴스] 환자 위해 화려한 ‘패션 방호복’ 직접 디자인한 인니 치과의사
[앵커]

코로나 19 예방을 물론 환자들의 즐거움을 위해 알록달록한 색상과 화려한 무늬의 전신 방호복을 직접 디자인한 인도네시아 치과의사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지금껏 보던 의료용 방호복과 달리 주황색, 분홍색 등 화려한 색상의 것부터 특이한 무늬로 시선을 끄는 방호복까지!

마치 패션쇼를 하듯 각양각색의 전신 방호복을 입고 환자를 진료하는 주인공은 인도네시아 치과의사 '니나 아구스틴'씨입니다.

그녀는 코로나 19 봉쇄 완화 이후 다시 치과를 찾는 환자들이 그동안 쌓인 긴장을 풀고 즐거움을 얻어가길 바라며 남다른 방호복을 만들기로 했는데요.

그리하여 최대한 다양하고 이색적인 방호복 원단을 직접 주문해 손수 디자인까지 했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너무 개성만을 추구하지 않고 치과의사가 지켜야 하는 보호장비 기준에 맞춰서 신체 모든 부위를 가릴 수 있도록 제작했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