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우리 상황하고 똑같네!…문제작 ‘강철비2’
입력 2020.07.31 (19:32) 수정 2020.07.31 (19:4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우리 상황하고 똑같네!…문제작 ‘강철비2’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핵잠수함에 갇힌 남북미 정상 간 회담을 다룬 영화 '강철비2'.

복잡한 한반도 정세를 정공법으로 들여다보고 있는데요.

실재 인물과 닮은 듯 닮지 않은 세 정상의 캐릭터를 통해 감상 포인트를 짚어봅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판문점에서 이뤄진 남북미 세 정상의 만남.

현실에선 남한을 뺀 북미 정상만의 회담이었지만,

["잘 오셨습니다."]

영화 속에선 평화협정을 위한 남북미 정상 회담이 북한 땅에서 이뤄집니다.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싸우는 북미 정상.

둘 사이를 바쁘게 오가지만, 중재자, 그 이상이 될 수 없는 남한 대통령의 모습은 현실을 꼭 빼닮았습니다.

[정우성/강철비2 배우/남한 대통령 역할 : "당사자인데 당사자라고 말을 못 뱉는, 현실 사회에서 '우리 대통령 왜 저런 것 못해, 답답하게.' 이런 이야기들도 하는 것 같아요."]

농담 섞인 말로 평화 시그널을 보내는 북한 최고 지도자의 모습과,

["거 남조선 주입식 교육이 멀었구만. 아 또 멀다 그러면 안 되겠구나."]

언제 그랬냐는 듯 강경 발언을 쏟아내는 정반대의 모습은 두 배우로 나눠 표현했습니다.

[양우석/강철비2 감독 : "'지킬 앤 하이드'처럼 평화 체제를 가려고 하는 쪽을 유연석 배우가 조선사라는 인물로 맡고, 긴장 구도가 우리에게 제일 유리하다라고 놓고 보는 파를 곽도원 배우가 (맡았습니다.)"]

연신 미국 우선주의를 외치는 미국 대통령 캐릭터는 현실의 인물을 떠올리게 합니다.

여기에 중국과 일본 등 주변국의 외교적 모략과 견제, 또 독도 앞에서 벌어지는 쫓고 쫓기는 핵잠수함 전투는 한반도 외교를 둘러싼 고차방정식을 영화적 상상력으로 그려 냅니다.

[임성진/영화 관람객 : "북한 잠수함 부함장과 남한 대통령이랑 한민족인 것처럼 좀 오글거리게 말하긴 했지만 거기서 감동이 컸던 거 같아요."]

복잡한 국제 정세 속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한반도 평화, 더 나아가 남북통일을 우리 국민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영화는 묻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이상구/영상편집:김은주
  • 지금 우리 상황하고 똑같네!…문제작 ‘강철비2’
    • 입력 2020.07.31 (19:32)
    • 수정 2020.07.31 (19:46)
    뉴스 7
지금 우리 상황하고 똑같네!…문제작 ‘강철비2’
[앵커]

핵잠수함에 갇힌 남북미 정상 간 회담을 다룬 영화 '강철비2'.

복잡한 한반도 정세를 정공법으로 들여다보고 있는데요.

실재 인물과 닮은 듯 닮지 않은 세 정상의 캐릭터를 통해 감상 포인트를 짚어봅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판문점에서 이뤄진 남북미 세 정상의 만남.

현실에선 남한을 뺀 북미 정상만의 회담이었지만,

["잘 오셨습니다."]

영화 속에선 평화협정을 위한 남북미 정상 회담이 북한 땅에서 이뤄집니다.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싸우는 북미 정상.

둘 사이를 바쁘게 오가지만, 중재자, 그 이상이 될 수 없는 남한 대통령의 모습은 현실을 꼭 빼닮았습니다.

[정우성/강철비2 배우/남한 대통령 역할 : "당사자인데 당사자라고 말을 못 뱉는, 현실 사회에서 '우리 대통령 왜 저런 것 못해, 답답하게.' 이런 이야기들도 하는 것 같아요."]

농담 섞인 말로 평화 시그널을 보내는 북한 최고 지도자의 모습과,

["거 남조선 주입식 교육이 멀었구만. 아 또 멀다 그러면 안 되겠구나."]

언제 그랬냐는 듯 강경 발언을 쏟아내는 정반대의 모습은 두 배우로 나눠 표현했습니다.

[양우석/강철비2 감독 : "'지킬 앤 하이드'처럼 평화 체제를 가려고 하는 쪽을 유연석 배우가 조선사라는 인물로 맡고, 긴장 구도가 우리에게 제일 유리하다라고 놓고 보는 파를 곽도원 배우가 (맡았습니다.)"]

연신 미국 우선주의를 외치는 미국 대통령 캐릭터는 현실의 인물을 떠올리게 합니다.

여기에 중국과 일본 등 주변국의 외교적 모략과 견제, 또 독도 앞에서 벌어지는 쫓고 쫓기는 핵잠수함 전투는 한반도 외교를 둘러싼 고차방정식을 영화적 상상력으로 그려 냅니다.

[임성진/영화 관람객 : "북한 잠수함 부함장과 남한 대통령이랑 한민족인 것처럼 좀 오글거리게 말하긴 했지만 거기서 감동이 컸던 거 같아요."]

복잡한 국제 정세 속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한반도 평화, 더 나아가 남북통일을 우리 국민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영화는 묻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이상구/영상편집:김은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