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관 유치에 눈 먼 세종시?…한예종 ‘복컴’ 사용 논란
입력 2020.07.31 (22:14) 수정 2020.07.31 (22:17)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기관 유치에 눈 먼 세종시?…한예종 ‘복컴’ 사용 논란
동영상영역 끝
[앵커]

행정과 문화, 체육시설 등 주민을 위한 여러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 복합커뮤니티센터인데요. 

세종시가 복합커뮤니티센터에 주민 의견 수렴 없이 일부 시설을 철거하고 한국예술영재교육원을 유치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4일 세종시 다정동에서 열린 주민토론회. 

사회자가 진행하는 중에 주민들의 항의가 쏟아집니다. 

["(진행에 협조를 해주시면...) 아니 쓸데없는 이야기를 하지 말라고요."]

주민들이 성난 건 세종시가 사전 주민설명회 없이 복합커뮤니티센터 내에 설치한 클라이밍장과 스쿼시장을 철거하겠다고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세종시가 지난 4월 유치한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영재교육원의 발레연습장으로 사용하기 위해 최근 두 기관 간에 업무협약을 맺고 시설을 맘대로 바꾸기로 한 겁니다. 

세종시는 그동안은 조례에 따라 관내 복합커뮤니티센터에 민관협의회를 설치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 운영 관리해 왔습니다. 

그러나 어찌된 이유인지 이번에는 발레연습장 설치 결정 닷새가 지난 뒤에서야 처음 이런 사실을 알렸습니다. 

[이정원/세종시 다정동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장 : "공문만 보냈어도 우리 주민들한테 충분히 알리고 설명회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은 두 달이라는 시간이 충분히 있었습니다."]

세종시는 치열한 유치 경쟁과 혼란 우려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염성욱/세종시 문화예술과장 : "짧은 시간 안에 제안을 해야 하기 때문에, 제안을 하기 위해서 검토를 했고 요구 조건이 굉장히 까다롭고 복잡했습니다."]

세종시 다정동 주민 다수가 특정 기관과 소수 학생을 위한 주민복지시설 변경에 반대하는 상황. 

발레연습장 설치 비용까지 세종시가 떠맡아 예산 낭비 논란까지 일면서 주민들은 행정안전부에 주민감사를 청구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 기관 유치에 눈 먼 세종시?…한예종 ‘복컴’ 사용 논란
    • 입력 2020.07.31 (22:14)
    • 수정 2020.07.31 (22:17)
    뉴스9(대전)
기관 유치에 눈 먼 세종시?…한예종 ‘복컴’ 사용 논란
[앵커]

행정과 문화, 체육시설 등 주민을 위한 여러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 복합커뮤니티센터인데요. 

세종시가 복합커뮤니티센터에 주민 의견 수렴 없이 일부 시설을 철거하고 한국예술영재교육원을 유치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성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4일 세종시 다정동에서 열린 주민토론회. 

사회자가 진행하는 중에 주민들의 항의가 쏟아집니다. 

["(진행에 협조를 해주시면...) 아니 쓸데없는 이야기를 하지 말라고요."]

주민들이 성난 건 세종시가 사전 주민설명회 없이 복합커뮤니티센터 내에 설치한 클라이밍장과 스쿼시장을 철거하겠다고 결정했기 때문입니다. 

세종시가 지난 4월 유치한 한국예술종합학교 예술영재교육원의 발레연습장으로 사용하기 위해 최근 두 기관 간에 업무협약을 맺고 시설을 맘대로 바꾸기로 한 겁니다. 

세종시는 그동안은 조례에 따라 관내 복합커뮤니티센터에 민관협의회를 설치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해 운영 관리해 왔습니다. 

그러나 어찌된 이유인지 이번에는 발레연습장 설치 결정 닷새가 지난 뒤에서야 처음 이런 사실을 알렸습니다. 

[이정원/세종시 다정동 입주자대표회의 연합회장 : "공문만 보냈어도 우리 주민들한테 충분히 알리고 설명회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은 두 달이라는 시간이 충분히 있었습니다."]

세종시는 치열한 유치 경쟁과 혼란 우려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염성욱/세종시 문화예술과장 : "짧은 시간 안에 제안을 해야 하기 때문에, 제안을 하기 위해서 검토를 했고 요구 조건이 굉장히 까다롭고 복잡했습니다."]

세종시 다정동 주민 다수가 특정 기관과 소수 학생을 위한 주민복지시설 변경에 반대하는 상황. 

발레연습장 설치 비용까지 세종시가 떠맡아 예산 낭비 논란까지 일면서 주민들은 행정안전부에 주민감사를 청구했습니다. 

KBS 뉴스 성용희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