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 횡성 산사태…80대 할머니와 10대 손녀 고립됐다 구조
입력 2020.08.02 (06:00) 수정 2020.08.02 (06:0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강원 횡성 산사태…80대 할머니와 10대 손녀 고립됐다 구조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강원 영서지역에 후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밤사이 많은 비가 쏟아졌습니다.

특히, 강원도 횡성에선 흙더미가 가정집을 덮쳐 80대 노인과 10대 어린이가 갇혔다가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현장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조휴연 기자, 밤사이 횡성에서 산사태가 일어났나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금 제가 나와 있는 곳이 사고 현장인데요.

강원도 횡성군 강림면입니다.

일단 흙더미는 어느 정도 걷어낸 상태지만, 아직도 현장에는 사태의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건 오늘 새벽 2시쯤입니다.

이 집 인근의 야산에서 유출된 흙더미가 주택을 덮쳤습니다.

사고 당시 집 안에는 80대 할머니과 10대 손녀가 자고 있다가 그대로 고립됐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는 구조 작업 50분여 만에 할머니 81살 설 모 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뒤이어 오늘 새벽 4시쯤에는 11살 난 손녀도 구조해 같은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이들 가운데 할머니가 다리를 많이 다치긴 했지만, 두 사람 모두 생명에는 이상이 없는 상탭니다.

이번 사고 당시 횡성에는 내린 비는 40밀리미터 정도로 많은 비는 아니지만, 장마가 계속되면서 지반이 약해졌던 탓에 사고가 났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앵커]

강원도 다른 지역의 호우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현재 강원 영서 대부분 지역엔 호우특보가 발효된 상황인데요.

특히, 오늘 새벽부터 장맛비는 강원 영서 남부 지역에 집중됐습니다.

이 때문에 새벽에 원주에서는 도심의 원주천 둔치에 주차된 차량들을 긴급 대피시키고 있습니다.

또, 원주소방서는 신림면의 캠핑객 300여 명에 대해서 새벽 2시 반쯤부터 대피를 유도하기 시작해 지금은 대피 작업이 거의 완료됐습니다.

영월 등 강원도 남부지역의 경우, 지난달 31일 저녁부터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이 모두 100밀리미터를 넘었습니다.

기상청은 내일(3일) 오전까지 최대 250밀리미터 정도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횡성에서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
  • 강원 횡성 산사태…80대 할머니와 10대 손녀 고립됐다 구조
    • 입력 2020.08.02 (06:00)
    • 수정 2020.08.02 (06:05)
강원 횡성 산사태…80대 할머니와 10대 손녀 고립됐다 구조
[앵커]

강원 영서지역에 후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밤사이 많은 비가 쏟아졌습니다.

특히, 강원도 횡성에선 흙더미가 가정집을 덮쳐 80대 노인과 10대 어린이가 갇혔다가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현장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조휴연 기자, 밤사이 횡성에서 산사태가 일어났나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금 제가 나와 있는 곳이 사고 현장인데요.

강원도 횡성군 강림면입니다.

일단 흙더미는 어느 정도 걷어낸 상태지만, 아직도 현장에는 사태의 흔적이 남아 있습니다.

사고가 일어난 건 오늘 새벽 2시쯤입니다.

이 집 인근의 야산에서 유출된 흙더미가 주택을 덮쳤습니다.

사고 당시 집 안에는 80대 할머니과 10대 손녀가 자고 있다가 그대로 고립됐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는 구조 작업 50분여 만에 할머니 81살 설 모 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습니다.

뒤이어 오늘 새벽 4시쯤에는 11살 난 손녀도 구조해 같은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이들 가운데 할머니가 다리를 많이 다치긴 했지만, 두 사람 모두 생명에는 이상이 없는 상탭니다.

이번 사고 당시 횡성에는 내린 비는 40밀리미터 정도로 많은 비는 아니지만, 장마가 계속되면서 지반이 약해졌던 탓에 사고가 났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앵커]

강원도 다른 지역의 호우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현재 강원 영서 대부분 지역엔 호우특보가 발효된 상황인데요.

특히, 오늘 새벽부터 장맛비는 강원 영서 남부 지역에 집중됐습니다.

이 때문에 새벽에 원주에서는 도심의 원주천 둔치에 주차된 차량들을 긴급 대피시키고 있습니다.

또, 원주소방서는 신림면의 캠핑객 300여 명에 대해서 새벽 2시 반쯤부터 대피를 유도하기 시작해 지금은 대피 작업이 거의 완료됐습니다.

영월 등 강원도 남부지역의 경우, 지난달 31일 저녁부터 지금까지 내린 비의 양이 모두 100밀리미터를 넘었습니다.

기상청은 내일(3일) 오전까지 최대 250밀리미터 정도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횡성에서 KBS 뉴스 조휴연입니다.

촬영기자:최혁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