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국내 코로나19 신규 30명 확진…해외유입이 22명으로 국내 발생보다 많아
입력 2020.08.02 (10:14) 수정 2020.08.02 (11:01) 사회
국내 코로나19 신규 30명 확진…해외유입이 22명으로 국내 발생보다 많아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일째 30명대로 나타난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가 국내 발생보다 더 많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오늘(2일) 0시 기준으로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8명, 해외 유입 사례는 22명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 수는 14,366명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한 자릿수를 기록해 지역별로는 서울 5명, 경기 1명, 부산 1명, 경북 1명이 나왔습니다.

해외 유입 신규 확진자 22명 가운데 17명은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으며, 나머지 5명은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내국인이 11명, 외국인은 11명입니다.

유입 국가별로는 이라크 8명, 필리핀 5명, 레바논 2명, 러시아 1명, 인도네시아 2명 등 아시아 지역이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나머지는 미국 3명, 멕시코 1명이었습니다.

치료를 받고 있는 확진자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13명이며,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누적 사망자는 301명으로 치명률은 2.1%를 보였습니다.

어제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가 해제된 사람은 26명으로 지금까지 총 13,259명이 격리 해제됐으며, 현재 806명이 격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국내 코로나19 신규 30명 확진…해외유입이 22명으로 국내 발생보다 많아
    • 입력 2020.08.02 (10:14)
    • 수정 2020.08.02 (11:01)
    사회
국내 코로나19 신규 30명 확진…해외유입이 22명으로 국내 발생보다 많아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일째 30명대로 나타난 가운데, 해외유입 사례가 국내 발생보다 더 많은 비중을 차지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오늘(2일) 0시 기준으로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8명, 해외 유입 사례는 22명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 수는 14,366명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한 자릿수를 기록해 지역별로는 서울 5명, 경기 1명, 부산 1명, 경북 1명이 나왔습니다.

해외 유입 신규 확진자 22명 가운데 17명은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으며, 나머지 5명은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내국인이 11명, 외국인은 11명입니다.

유입 국가별로는 이라크 8명, 필리핀 5명, 레바논 2명, 러시아 1명, 인도네시아 2명 등 아시아 지역이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나머지는 미국 3명, 멕시코 1명이었습니다.

치료를 받고 있는 확진자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13명이며,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누적 사망자는 301명으로 치명률은 2.1%를 보였습니다.

어제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가 해제된 사람은 26명으로 지금까지 총 13,259명이 격리 해제됐으며, 현재 806명이 격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