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중,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회의…경제공동위서 경제협력 강화 논의
입력 2020.08.02 (10:51) 수정 2020.08.02 (10:52) 정치
한중,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회의…경제공동위서 경제협력 강화 논의
한국과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대면 회의를 하고, 경제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외교부는 어제(1일) 중국 칭다오에서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과 리청강 중국 상무부 부장조리를 수석대표로 한중 간 포괄적 경제 협력 대화체인 제24차 경제공동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한중 간 기업인 입국을 위한 신속통로가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음을 평가했습니다.

이어 한국 측은 중소기업 입국 원활화와 항공편 확대 등 제도 보완을 위한 중국 측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중국 측은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및 비대면 산업 등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분야에서 협력할 필요성에 공감했습니다.

양측은 향후 5년간의 협력 비전을 담은 '한중 경제협력 공동계획' 작성 동향을 점검하고, 가급적 조기에 완성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연내로 추진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비해 양국 간 경제 성과를 내실 있게 준비하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사진 출처 : 외교부 제공]
  • 한중,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회의…경제공동위서 경제협력 강화 논의
    • 입력 2020.08.02 (10:51)
    • 수정 2020.08.02 (10:52)
    정치
한중, 코로나19 이후 첫 대면회의…경제공동위서 경제협력 강화 논의
한국과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대면 회의를 하고, 경제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외교부는 어제(1일) 중국 칭다오에서 이성호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과 리청강 중국 상무부 부장조리를 수석대표로 한중 간 포괄적 경제 협력 대화체인 제24차 경제공동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양측은 한중 간 기업인 입국을 위한 신속통로가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음을 평가했습니다.

이어 한국 측은 중소기업 입국 원활화와 항공편 확대 등 제도 보완을 위한 중국 측의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중국 측은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및 비대면 산업 등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분야에서 협력할 필요성에 공감했습니다.

양측은 향후 5년간의 협력 비전을 담은 '한중 경제협력 공동계획' 작성 동향을 점검하고, 가급적 조기에 완성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연내로 추진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비해 양국 간 경제 성과를 내실 있게 준비하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했습니다.

[사진 출처 : 외교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