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분기 -3.3% 성장에 그쳤지만 성장률 발표 14개국 가운데 2위
입력 2020.08.02 (11:00) 수정 2020.08.02 (11:25) 경제
2분기 -3.3% 성장에 그쳤지만 성장률 발표 14개국 가운데 2위
올해 2분기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3.3%로 급락했지만, 현재까지 2분기 성장률을 발표한 14개국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분기 한국 성장률은 실질 국내총생산(GDP)을 발표한 13개 OECD 회원국과 비회원국인 중국 등 14개국 가운데 두 번째로 높았습니다.

코로나19 충격을 가장 먼저 받았던 중국은 2분기에 11.5% 성장해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습니다. 가장 먼저 코로나19를 겪은 만큼 가장 빨리 충격에서 벗어나고 있는 겁니다

한국은 -3.3% 성장률을 기록했지만, 미국(-9.5%), 독일(-10.1%), 프랑스(-13.8%), 이탈리아(-12.4%), 스페인(-18.5%)보다 감소폭이 작았습니다. 북미와 유럽 등 대부분의 선진국은 -10% 안팎, 또는 그보다 못한 성장률을 기록했고, 멕시코(-17.3%) 등 신흥국 성장률도 부진했습니다.

최근 성장률을 발표한 14개국의 2분기 성장률 평균은 -9.6%로 집계됐습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GDP 감소폭 절대치로만 보면 한국 경제가 이번 위기에 따른 피해를 다른 국가의 20∼30% 수준으로 최소화했다"며 "한국 GDP 감소폭은 다른 국가에 비해 훨씬 작다"고 어제(1일)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2분기 -3.3% 성장에 그쳤지만 성장률 발표 14개국 가운데 2위
    • 입력 2020.08.02 (11:00)
    • 수정 2020.08.02 (11:25)
    경제
2분기 -3.3% 성장에 그쳤지만 성장률 발표 14개국 가운데 2위
올해 2분기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3.3%로 급락했지만, 현재까지 2분기 성장률을 발표한 14개국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분기 한국 성장률은 실질 국내총생산(GDP)을 발표한 13개 OECD 회원국과 비회원국인 중국 등 14개국 가운데 두 번째로 높았습니다.

코로나19 충격을 가장 먼저 받았던 중국은 2분기에 11.5% 성장해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습니다. 가장 먼저 코로나19를 겪은 만큼 가장 빨리 충격에서 벗어나고 있는 겁니다

한국은 -3.3% 성장률을 기록했지만, 미국(-9.5%), 독일(-10.1%), 프랑스(-13.8%), 이탈리아(-12.4%), 스페인(-18.5%)보다 감소폭이 작았습니다. 북미와 유럽 등 대부분의 선진국은 -10% 안팎, 또는 그보다 못한 성장률을 기록했고, 멕시코(-17.3%) 등 신흥국 성장률도 부진했습니다.

최근 성장률을 발표한 14개국의 2분기 성장률 평균은 -9.6%로 집계됐습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GDP 감소폭 절대치로만 보면 한국 경제가 이번 위기에 따른 피해를 다른 국가의 20∼30% 수준으로 최소화했다"며 "한국 GDP 감소폭은 다른 국가에 비해 훨씬 작다"고 어제(1일)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