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난지원금 효과’ 2분기 카드 소비 회복…법인카드 사용액은 급감
입력 2020.08.02 (13:02) 수정 2020.08.02 (13:15) 경제
‘재난지원금 효과’ 2분기 카드 소비 회복…법인카드 사용액은 급감
긴급재난지원금 등에 힘입어 2분기 개인의 카드 소비가 회복세를 보였지만, 법인카드 사용액은 코로나19 여파로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카드(신용·체크·선불카드) 국내 신용판매 승인금액은 1년 전보다 3.9% 증가한 222조 5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증가율이 지난해 2∼4분기(5.5∼7.3%)에는 못 미치지만 1분기(2.5%)보다는 커졌습니다.

개인카드 승인 금액 증가율은 1분기 1.9%에 그쳤지만 2분기에는 6.3%로 뛰어 승인금액이 185조 7천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여신금융협회는 "월간 카드 승인금액은 올해 3·4월 연속으로 작년보다 감소했다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5월을 기점으로 증가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2분기 법인 카드 승인금액은 36조 9천억 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6.9% 감소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4월의 법인카드 승인금액은 1년 전보다 24.3%나 급감했습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법인카드 사용 부진은 코로나19의 영향과 함께 일부 카드사가 내실경영을 추진하며 수익성이 낮은 법인카드 마케팅을 줄인 결과가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카드 유형으로 나눈 사용금액은 신용카드와 체크카드가 각각 170조 4천억 원과 48조 2천억 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각각 2.1%와 1.0% 증가했습니다.

특히 재난지원금 집행으로 선불카드의 사용 금액 비중이 크게 확대됐습니다.

지난해 2분기 0.07%이던 선불카드 승인금액 비중은 올해 2분기 1.76%로 늘었습니다.

이렇게 올해 2분기 카드 소비가 회복세를 보였지만 업종별로는 격차가 컸습니다.

한국표준산업분류의 소비 밀접 업종 가운데 도매 및 소매업 승인금액은 지난해보다 16.1%나 증가했고,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은 2.9% 증가했지만, 숙박 및 음식점업 승인금액은 64% 급감했습니다.

여행사가 속한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도 43.2%나 축소됐습니다. 교육서비스업은 8.1%, 숙박 및 음식점업은 6.8% 각각 감소했습니다.

박물관과 테마파크 같은 다중이용시설 이용자 감소로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승인 금액도 5.4% 줄었습니다.

여신금융협회는 "2분기 카드 소비는 오프라인 소매업종의 매출 감소에도 온라인·배달 구매가 증가했다"며 "자동차 판매량 증가 또한 회복을 견인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재난지원금 효과’ 2분기 카드 소비 회복…법인카드 사용액은 급감
    • 입력 2020.08.02 (13:02)
    • 수정 2020.08.02 (13:15)
    경제
‘재난지원금 효과’ 2분기 카드 소비 회복…법인카드 사용액은 급감
긴급재난지원금 등에 힘입어 2분기 개인의 카드 소비가 회복세를 보였지만, 법인카드 사용액은 코로나19 여파로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카드(신용·체크·선불카드) 국내 신용판매 승인금액은 1년 전보다 3.9% 증가한 222조 5천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증가율이 지난해 2∼4분기(5.5∼7.3%)에는 못 미치지만 1분기(2.5%)보다는 커졌습니다.

개인카드 승인 금액 증가율은 1분기 1.9%에 그쳤지만 2분기에는 6.3%로 뛰어 승인금액이 185조 7천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여신금융협회는 "월간 카드 승인금액은 올해 3·4월 연속으로 작년보다 감소했다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5월을 기점으로 증가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2분기 법인 카드 승인금액은 36조 9천억 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6.9% 감소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된 4월의 법인카드 승인금액은 1년 전보다 24.3%나 급감했습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법인카드 사용 부진은 코로나19의 영향과 함께 일부 카드사가 내실경영을 추진하며 수익성이 낮은 법인카드 마케팅을 줄인 결과가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카드 유형으로 나눈 사용금액은 신용카드와 체크카드가 각각 170조 4천억 원과 48조 2천억 원으로, 지난해 2분기보다 각각 2.1%와 1.0% 증가했습니다.

특히 재난지원금 집행으로 선불카드의 사용 금액 비중이 크게 확대됐습니다.

지난해 2분기 0.07%이던 선불카드 승인금액 비중은 올해 2분기 1.76%로 늘었습니다.

이렇게 올해 2분기 카드 소비가 회복세를 보였지만 업종별로는 격차가 컸습니다.

한국표준산업분류의 소비 밀접 업종 가운데 도매 및 소매업 승인금액은 지난해보다 16.1%나 증가했고,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은 2.9% 증가했지만, 숙박 및 음식점업 승인금액은 64% 급감했습니다.

여행사가 속한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도 43.2%나 축소됐습니다. 교육서비스업은 8.1%, 숙박 및 음식점업은 6.8% 각각 감소했습니다.

박물관과 테마파크 같은 다중이용시설 이용자 감소로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승인 금액도 5.4% 줄었습니다.

여신금융협회는 "2분기 카드 소비는 오프라인 소매업종의 매출 감소에도 온라인·배달 구매가 증가했다"며 "자동차 판매량 증가 또한 회복을 견인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