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해란 23언더파…삼다수 마스터스골프 2년 연속 정상
입력 2020.08.02 (16:41) 수정 2020.08.02 (16:42) 국내프로골프
유해란 23언더파…삼다수 마스터스골프 2년 연속 정상
올 시즌 한국여자골프투어 신인인 유해란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골프대회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올랐습니다.

지난해 초청 선수로 출전해 대회 우승을 차지했던 유해란은 오늘(2일) 제주시 세인트 포 골프앤 리조트에서 열린 4라운드에서 보기 한 개를 범했지만, 버디 5개를 잡아냈습니다. 4타를 줄인 유해란은 최종 합계 23언더파로, 2위 이정은을 3타차로 제치고 대회 2년 연속으로 우승했습니다.

유해란은 이로써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선두를 지킨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기록했습니다. 또 23언더파는 올 시즌 KLPGA 최소타이자 역대 72홀 최소타 타이기록 우승입니다.

이전까지 신인상 포인트 785점이던 유해란은 1천 55점을 기록해, 692점의 2위 조혜림과의 격차를 크게 벌리며 올 시즌 가장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떠올랐습니다.

3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로 코스 레코드를 세웠던 임희정은 최종 합계 18언더파로 단독 3위를 기록했습니다. 유현주는 최종 합계 8언더파 공동 25위에 머물러 시즌 첫 톱10 진입에 실패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해란 23언더파…삼다수 마스터스골프 2년 연속 정상
    • 입력 2020.08.02 (16:41)
    • 수정 2020.08.02 (16:42)
    국내프로골프
유해란 23언더파…삼다수 마스터스골프 2년 연속 정상
올 시즌 한국여자골프투어 신인인 유해란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골프대회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올랐습니다.

지난해 초청 선수로 출전해 대회 우승을 차지했던 유해란은 오늘(2일) 제주시 세인트 포 골프앤 리조트에서 열린 4라운드에서 보기 한 개를 범했지만, 버디 5개를 잡아냈습니다. 4타를 줄인 유해란은 최종 합계 23언더파로, 2위 이정은을 3타차로 제치고 대회 2년 연속으로 우승했습니다.

유해란은 이로써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선두를 지킨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기록했습니다. 또 23언더파는 올 시즌 KLPGA 최소타이자 역대 72홀 최소타 타이기록 우승입니다.

이전까지 신인상 포인트 785점이던 유해란은 1천 55점을 기록해, 692점의 2위 조혜림과의 격차를 크게 벌리며 올 시즌 가장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떠올랐습니다.

3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로 코스 레코드를 세웠던 임희정은 최종 합계 18언더파로 단독 3위를 기록했습니다. 유현주는 최종 합계 8언더파 공동 25위에 머물러 시즌 첫 톱10 진입에 실패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