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부 내일까지 300mm 폭우…경기 북부 홍수·범람 피해 우려
입력 2020.08.02 (18:57) 수정 2020.08.02 (19:07)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중부 내일까지 300mm 폭우…경기 북부 홍수·범람 피해 우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부지방에는 최고 300mm의 폭우가 예보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재난방송 스튜디오를 연결해 자세한 기상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신방실 기자, 지금 비가 가장 많이 오는 곳이 어디인가요?

[기자]

레이더 영상을 보면서 먼저 이 시각 현재 비구름 모습을 보겠습니다.

새벽보다 폭이 넓은 비구름이 서해상에서 발달해 계속 유입되고 있는데요.

저녁이 되면서 대기 불안정이 심해져 붉게 보이는 강한 비구름이 수도권을 지나 강원지역까지 강한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낮 동안 잠시 긴장의 끈을 놓았다면, 지금부터는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지금까지 누적 강수량을 보겠습니다.

안성과 단양지역에 어제부터 300mm에 가까운 많은 비가 집중됐습니다.

제천과 여주도 어제부터 누적 강수량이 250mm 이상, 서울 도봉구도 100mm를 넘었습니다.

[앵커]

앞으로의 비 전망은 어떻게 나와있나요?

[기자]

네, 슈퍼컴 강수 예상도를 보면요,

저녁부터 다시 북쪽에서 찬 공기가 밀려와 강한 비구름이 발달하고 있습니다.

밤새 중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50mm에서 최고 100mm에 이르는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하고 있습니다.

특히 자정 이후부턴 북한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집중될 전망이어서 하류인 경기 북부에서는 홍수나 범람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앵커]

장마전선이 중부지방까지 북상해서 많은 비를 뿌리는데 태풍까지 영향을 주고 있죠?

[기자]

네, 엎친 데 덮친 격입니다.

현재 일기도를 보면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에 계속 머물고 있습니다.

장마전선을 경계로 남쪽에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덥고 습한 공기, 북쪽에선 차고 건조한 공기가 밀려오면서 강한 비구름이 발달하고 있는데요.

강력한 변수는 타이완 남동쪽에 발달한 4호 태풍 '하구핏'입니다.

오늘 새벽 태풍으로 발달한 하구핏은 새로 나온 예보에 따르면 예상보다 더 일찍 약해집니다.

화요일인 모레 새벽 중국 상하이 부근에 상륙한 뒤 급격히 힘을 잃어 하루만에 소멸하겠는데요.

그러나 태풍이 남긴 엄청난 양의 수증기가 한반도에 밀려와 비구름을 강화시키겠습니다.

장마전선에 태풍의 영향까지 더해지며 중부지방 폭우가 장기화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일단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에 100에서 최고 300mm에 이르겠고요,

기상청은 이후에도 많은 비가 이어지며 중부지방에선 오늘부터 수요일까지 나흘간 누적 강수량이 최고 500mm가 넘는 곳도 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8월 초 이맘 때 내리는 비가 더 위험하지 않습니까?

[기자]

네, 상층에는 찬 공기, 남쪽에는 더운 공기가 밀려오며 대기 불안정이 극도로 심해지기 때문인데요.

기상청에 문의해 이번과 유사한 과거 사례를 찾아봤습니다.

지난 2018년 중부지방에 큰 피해를 준 국지성 호우 사례가 꼽혔는데요.

8월 28일 서울에 시간당 75mm의 폭우가 내리면서 신촌역 일대가 침수됐고요,

중랑천과 불광천이 범람하고 동부간선도로가 침수돼 인명과 재산 피해가 컸습니다.

하루 뒤인 29일엔 비구름이 강원도로 이동해 철원지역에 시간당 113.5mm의 기록적인 비를 퍼부었습니다.

장마철은 아니었지만 지금과 비슷한 기압계였고, 당시 태풍 '솔릭'에서 많은 수증기가 밀려오면서 비구름의 세력을 키웠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좀 더 거슬러올라가면 2011년 7월 27일 서울에서 우면산 산사태가 발생했었죠,

지금과 시기적으로 더 가까운데, 지금과 비슷한 조건에서 당시 서울에 시간당 113mm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우면산 산사태로 16명이 사망하는 등 서울에서 발생한 비 피해로는 가장 컸는데요.

과거 유사 사례를 말씀드리는 이유는 비슷한 일이 또 다시 반복되는 일을 막기 위해섭니다.

이번에도 길어지는 장마 속에 태풍 북상까지 예측된 만큼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 중부 내일까지 300mm 폭우…경기 북부 홍수·범람 피해 우려
    • 입력 2020.08.02 (18:57)
    • 수정 2020.08.02 (19:07)
    뉴스 7
중부 내일까지 300mm 폭우…경기 북부 홍수·범람 피해 우려
[앵커]

중부지방에는 최고 300mm의 폭우가 예보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데요.

재난방송 스튜디오를 연결해 자세한 기상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신방실 기자, 지금 비가 가장 많이 오는 곳이 어디인가요?

[기자]

레이더 영상을 보면서 먼저 이 시각 현재 비구름 모습을 보겠습니다.

새벽보다 폭이 넓은 비구름이 서해상에서 발달해 계속 유입되고 있는데요.

저녁이 되면서 대기 불안정이 심해져 붉게 보이는 강한 비구름이 수도권을 지나 강원지역까지 강한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낮 동안 잠시 긴장의 끈을 놓았다면, 지금부터는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지금까지 누적 강수량을 보겠습니다.

안성과 단양지역에 어제부터 300mm에 가까운 많은 비가 집중됐습니다.

제천과 여주도 어제부터 누적 강수량이 250mm 이상, 서울 도봉구도 100mm를 넘었습니다.

[앵커]

앞으로의 비 전망은 어떻게 나와있나요?

[기자]

네, 슈퍼컴 강수 예상도를 보면요,

저녁부터 다시 북쪽에서 찬 공기가 밀려와 강한 비구름이 발달하고 있습니다.

밤새 중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50mm에서 최고 100mm에 이르는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하고 있습니다.

특히 자정 이후부턴 북한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집중될 전망이어서 하류인 경기 북부에서는 홍수나 범람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앵커]

장마전선이 중부지방까지 북상해서 많은 비를 뿌리는데 태풍까지 영향을 주고 있죠?

[기자]

네, 엎친 데 덮친 격입니다.

현재 일기도를 보면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에 계속 머물고 있습니다.

장마전선을 경계로 남쪽에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덥고 습한 공기, 북쪽에선 차고 건조한 공기가 밀려오면서 강한 비구름이 발달하고 있는데요.

강력한 변수는 타이완 남동쪽에 발달한 4호 태풍 '하구핏'입니다.

오늘 새벽 태풍으로 발달한 하구핏은 새로 나온 예보에 따르면 예상보다 더 일찍 약해집니다.

화요일인 모레 새벽 중국 상하이 부근에 상륙한 뒤 급격히 힘을 잃어 하루만에 소멸하겠는데요.

그러나 태풍이 남긴 엄청난 양의 수증기가 한반도에 밀려와 비구름을 강화시키겠습니다.

장마전선에 태풍의 영향까지 더해지며 중부지방 폭우가 장기화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일단 내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에 100에서 최고 300mm에 이르겠고요,

기상청은 이후에도 많은 비가 이어지며 중부지방에선 오늘부터 수요일까지 나흘간 누적 강수량이 최고 500mm가 넘는 곳도 있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8월 초 이맘 때 내리는 비가 더 위험하지 않습니까?

[기자]

네, 상층에는 찬 공기, 남쪽에는 더운 공기가 밀려오며 대기 불안정이 극도로 심해지기 때문인데요.

기상청에 문의해 이번과 유사한 과거 사례를 찾아봤습니다.

지난 2018년 중부지방에 큰 피해를 준 국지성 호우 사례가 꼽혔는데요.

8월 28일 서울에 시간당 75mm의 폭우가 내리면서 신촌역 일대가 침수됐고요,

중랑천과 불광천이 범람하고 동부간선도로가 침수돼 인명과 재산 피해가 컸습니다.

하루 뒤인 29일엔 비구름이 강원도로 이동해 철원지역에 시간당 113.5mm의 기록적인 비를 퍼부었습니다.

장마철은 아니었지만 지금과 비슷한 기압계였고, 당시 태풍 '솔릭'에서 많은 수증기가 밀려오면서 비구름의 세력을 키웠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좀 더 거슬러올라가면 2011년 7월 27일 서울에서 우면산 산사태가 발생했었죠,

지금과 시기적으로 더 가까운데, 지금과 비슷한 조건에서 당시 서울에 시간당 113mm의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우면산 산사태로 16명이 사망하는 등 서울에서 발생한 비 피해로는 가장 컸는데요.

과거 유사 사례를 말씀드리는 이유는 비슷한 일이 또 다시 반복되는 일을 막기 위해섭니다.

이번에도 길어지는 장마 속에 태풍 북상까지 예측된 만큼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신방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