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캘리포니아 남부 산불…주민 7천8백여 명 대피령
입력 2020.08.02 (20:06) 수정 2020.08.02 (20:10) 국제
미 캘리포니아 남부 산불…주민 7천8백여 명 대피령
미 캘리포니아주 남부 리버사이드 카운티에서 현지시간 1일 발생한 산불로 주민 7천 8백여명이 대피했습니다.

CNN 방송은 이날 서부시간 기준 오후 5시 시작된 산불이 산림 1만 2천 에이커(약 48.6㎢)와 주택 1채, 별채 2곳을 태웠다고 보도했습니다.

대피한 주민들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발열 체크를 마치고 마스크를 착용한 뒤 호텔과 고등학교 등으로 대피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은 2백여 명의 소방관을 투입하고, 헬기 등을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습니다.

미국 기상청은 2일까지 이 지역에 덥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며 산불이 확산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산불이 덮친 리버사이드 카운티에서는 이날 최고 기온이 섭씨 38도로 치솟았습니다.

리버사이드 카운티 소방당국은 "내일 아침까지는 산불 확산을 막기 위한 통제선을 일정 정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미 캘리포니아 남부 산불…주민 7천8백여 명 대피령
    • 입력 2020.08.02 (20:06)
    • 수정 2020.08.02 (20:10)
    국제
미 캘리포니아 남부 산불…주민 7천8백여 명 대피령
미 캘리포니아주 남부 리버사이드 카운티에서 현지시간 1일 발생한 산불로 주민 7천 8백여명이 대피했습니다.

CNN 방송은 이날 서부시간 기준 오후 5시 시작된 산불이 산림 1만 2천 에이커(약 48.6㎢)와 주택 1채, 별채 2곳을 태웠다고 보도했습니다.

대피한 주민들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발열 체크를 마치고 마스크를 착용한 뒤 호텔과 고등학교 등으로 대피했습니다.

캘리포니아 소방국은 2백여 명의 소방관을 투입하고, 헬기 등을 동원해 화재 진압에 나섰습니다.

미국 기상청은 2일까지 이 지역에 덥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며 산불이 확산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산불이 덮친 리버사이드 카운티에서는 이날 최고 기온이 섭씨 38도로 치솟았습니다.

리버사이드 카운티 소방당국은 "내일 아침까지는 산불 확산을 막기 위한 통제선을 일정 정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