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지역 홍수경보…도림천 등 하천 주변 출입 통제
입력 2020.08.02 (21:48) 수정 2020.08.03 (09:3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서울지역 홍수경보…도림천 등 하천 주변 출입 통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전해드린 것처럼 현재 서울 전역에 호우 경보가 발효돼 추가 피해가 걱정인데요.

어제(1일) 인명피해가 발생했던 도림천 다시 연결하겠습니다.

김세희 기자, 어제(1일) 도림천 출입이 통제됐죠,

지금도 통제가 이어지고 있습니까? ​

[기자]

네, 도림천에는 어제(1일) 오후 12시 20분쯤부터 지금까지 계속 출입 통제 조치가 내려져 있습니다.

산책로 입구에 출입 통제선이 쳐지면서, 현재는 오고 가는 시민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비는 그쳤지만, 오후 한때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빗방울이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밤사이 집중호우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돼 출입 통제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후 2시부터는 서울 전역에 호우 경보도 발효됐습니다.

오늘(1일) 하루 서울에는 31.4mm의 비가 내렸고, 도봉구가 70.5mm로 가장 많은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도림천은 폭이 좁고 유속이 빨라 비가 조금만 와도 수위가 급격히 높아지는 곳입니다.

이번 비는 갑자기 많이 쏟아지는 특성이 있어 하천변 출입을 삼가시는 게 좋습니다.

[앵커]

도림천 외에도 각별히 주의해야 할 하천들 어딘가요?

[기자]

도림천 외에도 중랑천과 안양천 등이 하천 고립사고 및 침수가 빈번하게 나타나는 지역입니다.

중랑천은 장마철마다 인근 동부간선도로와 강변 산책로가 침수돼 통행이 차단됐습니다.

2018년 8월에는 차량 5대가 침수되면서 운전자 1명이 사망하기도 했습니다.

안양천 역시 장마철마다 하부 도로가 물에 잠기는 취약 구간입니다.

서울과 수도권에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질 예정이니 도심 하천 주변을 지나는 시민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서울 도림천에서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영상편집:안영아
  • 서울지역 홍수경보…도림천 등 하천 주변 출입 통제
    • 입력 2020.08.02 (21:48)
    • 수정 2020.08.03 (09:35)
    뉴스 9
서울지역 홍수경보…도림천 등 하천 주변 출입 통제
[앵커]

​앞서 전해드린 것처럼 현재 서울 전역에 호우 경보가 발효돼 추가 피해가 걱정인데요.

어제(1일) 인명피해가 발생했던 도림천 다시 연결하겠습니다.

김세희 기자, 어제(1일) 도림천 출입이 통제됐죠,

지금도 통제가 이어지고 있습니까? ​

[기자]

네, 도림천에는 어제(1일) 오후 12시 20분쯤부터 지금까지 계속 출입 통제 조치가 내려져 있습니다.

산책로 입구에 출입 통제선이 쳐지면서, 현재는 오고 가는 시민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비는 그쳤지만, 오후 한때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빗방울이 쏟아지기도 했습니다.

밤사이 집중호우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돼 출입 통제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후 2시부터는 서울 전역에 호우 경보도 발효됐습니다.

오늘(1일) 하루 서울에는 31.4mm의 비가 내렸고, 도봉구가 70.5mm로 가장 많은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도림천은 폭이 좁고 유속이 빨라 비가 조금만 와도 수위가 급격히 높아지는 곳입니다.

이번 비는 갑자기 많이 쏟아지는 특성이 있어 하천변 출입을 삼가시는 게 좋습니다.

[앵커]

도림천 외에도 각별히 주의해야 할 하천들 어딘가요?

[기자]

도림천 외에도 중랑천과 안양천 등이 하천 고립사고 및 침수가 빈번하게 나타나는 지역입니다.

중랑천은 장마철마다 인근 동부간선도로와 강변 산책로가 침수돼 통행이 차단됐습니다.

2018년 8월에는 차량 5대가 침수되면서 운전자 1명이 사망하기도 했습니다.

안양천 역시 장마철마다 하부 도로가 물에 잠기는 취약 구간입니다.

서울과 수도권에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질 예정이니 도심 하천 주변을 지나는 시민들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금까지 서울 도림천에서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촬영기자:안민식/영상편집:안영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