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 시내버스 나흘만에 파업 중단…버스 정상운행
입력 2020.08.02 (22:43)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창원 시내버스 나흘만에 파업 중단…버스 정상운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30일부터 파업에 들어간 창원 6개 버스회사 노사의 임금협상이 오늘 새벽 극적 타결 됐습니다.

이로써 나흘 동안 중단됐던 시내버스도 오늘 새벽 첫차부터 다시 정상 운영됐습니다.

이형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창원 도심의 한 버스 정류장.

시내버스의 정상 운행을 보며, 시민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쉽니다.

[박정주/창원시 동읍 : "이번 파업 때, (버스를) 30분 이상 기다려서 많이 불편했습니다. 파업이 빨리 풀려서 참 편하고 좋습니다."]

15년 만에 처음 이뤄진 창원 6개 버스회사 노조의 동반 파업이 나흘 만에 일단락됐습니다.

12시간에 걸친 마라톤협상 끝에 오늘 새벽 3시, 노사가 마침내 합의를 이끌어냈습니다.

노사는 임금 2% 인상과 무사고 수당 월 5만 원 지급 등에 합의했습니다.

파업에 들어갔던 창원 6개 회사 시내버스 480여 대도 오늘 새벽 5시 첫차부터 다시 정상 운행에 들어갔습니다.

앞서 창원 6개 버스회사 노사는 지난 3월 말부터 여덟 차례 교섭을 벌여왔습니다.

노조는 임금 9% 인상과 무사고 수당 10만 원 신설을 요구했고, 회사 측은 임금 동결과 상여금 300% 삭감으로 맞섰습니다.

창원시 중재로 막판 임금 2% 인상 등 절충안이 마련됐지만 끝내 결렬됐습니다.

결국, 지난달 30일부터 시내버스 480여 대가 운행을 멈추면서 시민들의 큰 불편이 이어졌습니다.

지난 2005년 창원 9개 버스회사 노조가 전면 파업을 한 뒤 15년 만의 일입니다.

[제종남/창원시 신교통추진단장 : "시내버스업체 노사 간 임금협상 결렬로 버스 파업까지 이어졌습니다.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불편으로 바로 이어지기 때문에, 우리 시에서는 원칙적으로 대응했고…."]

창원시는 오늘(2일) 담화문을 통해 이 같은 버스 파업이 반복되지 않도록 버스 노사와 협력하고, 준공영제 등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
  • 창원 시내버스 나흘만에 파업 중단…버스 정상운행
    • 입력 2020.08.02 (22:43)
    뉴스9(창원)
창원 시내버스 나흘만에 파업 중단…버스 정상운행
[앵커]

지난달 30일부터 파업에 들어간 창원 6개 버스회사 노사의 임금협상이 오늘 새벽 극적 타결 됐습니다.

이로써 나흘 동안 중단됐던 시내버스도 오늘 새벽 첫차부터 다시 정상 운영됐습니다.

이형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창원 도심의 한 버스 정류장.

시내버스의 정상 운행을 보며, 시민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쉽니다.

[박정주/창원시 동읍 : "이번 파업 때, (버스를) 30분 이상 기다려서 많이 불편했습니다. 파업이 빨리 풀려서 참 편하고 좋습니다."]

15년 만에 처음 이뤄진 창원 6개 버스회사 노조의 동반 파업이 나흘 만에 일단락됐습니다.

12시간에 걸친 마라톤협상 끝에 오늘 새벽 3시, 노사가 마침내 합의를 이끌어냈습니다.

노사는 임금 2% 인상과 무사고 수당 월 5만 원 지급 등에 합의했습니다.

파업에 들어갔던 창원 6개 회사 시내버스 480여 대도 오늘 새벽 5시 첫차부터 다시 정상 운행에 들어갔습니다.

앞서 창원 6개 버스회사 노사는 지난 3월 말부터 여덟 차례 교섭을 벌여왔습니다.

노조는 임금 9% 인상과 무사고 수당 10만 원 신설을 요구했고, 회사 측은 임금 동결과 상여금 300% 삭감으로 맞섰습니다.

창원시 중재로 막판 임금 2% 인상 등 절충안이 마련됐지만 끝내 결렬됐습니다.

결국, 지난달 30일부터 시내버스 480여 대가 운행을 멈추면서 시민들의 큰 불편이 이어졌습니다.

지난 2005년 창원 9개 버스회사 노조가 전면 파업을 한 뒤 15년 만의 일입니다.

[제종남/창원시 신교통추진단장 : "시내버스업체 노사 간 임금협상 결렬로 버스 파업까지 이어졌습니다.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불편으로 바로 이어지기 때문에, 우리 시에서는 원칙적으로 대응했고…."]

창원시는 오늘(2일) 담화문을 통해 이 같은 버스 파업이 반복되지 않도록 버스 노사와 협력하고, 준공영제 등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촬영기자:지승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