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폼페이오 “트럼프, 중국 소프트웨어 기업에 며칠내 조치할 것”
입력 2020.08.03 (02:20) 수정 2020.08.03 (02:44) 국제
폼페이오 “트럼프, 중국 소프트웨어 기업에 며칠내 조치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 정부에 데이터를 제공하는 중국 소프트웨어 회사들에 대해 며칠 안에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현지시간 2일 말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의 '선데이 모닝 퓨처스'에 출연해 중국 소프트웨어의 '국가 안보 위험'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충분히 말했고 우리는 그것을 고칠 것"이라며 "그(트럼프 대통령)는 앞으로 며칠 안에 중국 공산당과 연결된 소프트웨어에 의해 제시되는 광범위한 국가 안보 위험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이것들은 진정한 국가 안보 문제이며 미 국민에게는 개인정보 문제이기도 하다"며 "우리는 해결책을 마무리 짓고 있으며 곧 대통령의 발표를 보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있는 중국 소프트웨어 회사와 관련, "그것이 틱톡이든 위챗이든 관계없이, 무수히 많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통신은 "이 언급은 미국의 조치가 중국 최대 기술회사 중 하나인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인기 있는 앱인 틱톡을 넘어 확대될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전했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ABC 방송의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 틱톡이 미국 내 사업 매각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외국 기업 거래의 국가 안보 영향을 검토하는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이 문제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을 미국 내에서 사용 금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는 중국 국내법상 정부가 기업 시스템에 접근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틱톡이 수집한 개인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제공할 수 있고 이로 인해 미국 측 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스파이 활동' 우려에서 나온 조처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폼페이오 “트럼프, 중국 소프트웨어 기업에 며칠내 조치할 것”
    • 입력 2020.08.03 (02:20)
    • 수정 2020.08.03 (02:44)
    국제
폼페이오 “트럼프, 중국 소프트웨어 기업에 며칠내 조치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 정부에 데이터를 제공하는 중국 소프트웨어 회사들에 대해 며칠 안에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현지시간 2일 말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의 '선데이 모닝 퓨처스'에 출연해 중국 소프트웨어의 '국가 안보 위험'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충분히 말했고 우리는 그것을 고칠 것"이라며 "그(트럼프 대통령)는 앞으로 며칠 안에 중국 공산당과 연결된 소프트웨어에 의해 제시되는 광범위한 국가 안보 위험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이것들은 진정한 국가 안보 문제이며 미 국민에게는 개인정보 문제이기도 하다"며 "우리는 해결책을 마무리 짓고 있으며 곧 대통령의 발표를 보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있는 중국 소프트웨어 회사와 관련, "그것이 틱톡이든 위챗이든 관계없이, 무수히 많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 블룸버그통신은 "이 언급은 미국의 조치가 중국 최대 기술회사 중 하나인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인기 있는 앱인 틱톡을 넘어 확대될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전했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ABC 방송의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 틱톡이 미국 내 사업 매각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외국 기업 거래의 국가 안보 영향을 검토하는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가 이 문제를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을 미국 내에서 사용 금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는 중국 국내법상 정부가 기업 시스템에 접근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틱톡이 수집한 개인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제공할 수 있고 이로 인해 미국 측 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스파이 활동' 우려에서 나온 조처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