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전문가 “역사적 사실, 한일 공동조사해야…인식공유가 우선”
입력 2020.08.03 (07:27) 수정 2020.08.03 (07:30) 국제
징용 판결에 따라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강제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일본 전문가는 역사에 관한 한일 양국의 공감대를 키우는 일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밝혔습니다.

도노무라 마사루(外村大) 도쿄대 교수(역사학)는 일본제철이 보유한 PNR 주식 압류명령의 공시 송달 발효(4일)를 앞두고 이뤄진 연합뉴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조선인 노무 동원과 일본인 노무 동원이 다른 것이었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은 게 아닌가 추측한다"며 이런 견해를 표명했습니다.

부모나 조부모가 전쟁 중 동원돼 고생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자란 일본인조차 조선인이 훨씬 열악하고 고통스러운 여건에서 동원됐다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는 "일본인도 노무 동원이 있었던 것은 확실하지만 집안의 중심적인 일손이 예고 없이 갑자기 먼 현장에 징용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고 예를 들었습니다.

일본의 고령 세대는 전쟁 중 강제동원에 관해 보고 들었고, 조선인·중국인을 동원했다는 것이 (지금도) 교과서에도 실려 있지만 최근 10년 새 일본에서 혐한 언론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일본 시민들이 일본이 행한 가해의 역사를 마주하기 어렵게 됐다고 도노무라 교수는 평가했습니다.

그는 "한국인은 식민지 지배 피해를 점점 요란하게 말하고 일본인 일반을 비난하고 있으며 역사 문제에서 영원히 트집을 잡고 있다는 이미지가 현대 일본인 사이에서 일반적인 것이 됐는지도 모르겠다"고 진단했습니다.

아울러 한국에서 역사적 사실(事實)로서 검증되지 않은 설(說)을 사실(史實)인 것처럼 말하는 행동 등이 '한국인은 거짓말쟁이'라고 주장하는 "혐한 언론에 힘을 실어주는 면도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전문가 “역사적 사실, 한일 공동조사해야…인식공유가 우선”
    • 입력 2020-08-03 07:27:46
    • 수정2020-08-03 07:30:01
    국제
징용 판결에 따라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강제 매각 절차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일본 전문가는 역사에 관한 한일 양국의 공감대를 키우는 일이 중요하다고 의견을 밝혔습니다.

도노무라 마사루(外村大) 도쿄대 교수(역사학)는 일본제철이 보유한 PNR 주식 압류명령의 공시 송달 발효(4일)를 앞두고 이뤄진 연합뉴스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조선인 노무 동원과 일본인 노무 동원이 다른 것이었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은 게 아닌가 추측한다"며 이런 견해를 표명했습니다.

부모나 조부모가 전쟁 중 동원돼 고생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자란 일본인조차 조선인이 훨씬 열악하고 고통스러운 여건에서 동원됐다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는 "일본인도 노무 동원이 있었던 것은 확실하지만 집안의 중심적인 일손이 예고 없이 갑자기 먼 현장에 징용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고 예를 들었습니다.

일본의 고령 세대는 전쟁 중 강제동원에 관해 보고 들었고, 조선인·중국인을 동원했다는 것이 (지금도) 교과서에도 실려 있지만 최근 10년 새 일본에서 혐한 언론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일본 시민들이 일본이 행한 가해의 역사를 마주하기 어렵게 됐다고 도노무라 교수는 평가했습니다.

그는 "한국인은 식민지 지배 피해를 점점 요란하게 말하고 일본인 일반을 비난하고 있으며 역사 문제에서 영원히 트집을 잡고 있다는 이미지가 현대 일본인 사이에서 일반적인 것이 됐는지도 모르겠다"고 진단했습니다.

아울러 한국에서 역사적 사실(事實)로서 검증되지 않은 설(說)을 사실(史實)인 것처럼 말하는 행동 등이 '한국인은 거짓말쟁이'라고 주장하는 "혐한 언론에 힘을 실어주는 면도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