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전국 집중호우
도로 무너지고 나무 뽑히고…제보로 본 비 피해
입력 2020.08.05 (06:16) 수정 2020.08.05 (06: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행히 어제 강한 폭우는 없었지만, 오후부터 KBS에는 전국의 비 피해 상황을 담은 각종 제보가 이어졌습니다.

특히 나흘 연속 비가 내린 강원도에서 가장 많은 제보가 들어왔는데요.

강푸른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하교길 학교 운동장이 마치 습지처럼 변했습니다.

걸을 때마다 바닥에 고인 물이 발목까지 차오릅니다.

어제 하루 강원도 철원에만 200mm 넘는 폭우가 쏟아지며 침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잔뜩 불어난 계곡물이 세차게 흐릅니다.

바로 옆 차로도 흙탕물로 뒤덮였습니다.

결국 버스에서 내린 승객들이 물살을 헤치고 발걸음을 옮깁니다.

백담사 구경을 온 관광객 20명 가량이 타고 있었는데,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갑자기 불어난 강물에 차량 한 대가 절반 가까이 잠겼습니다.

꼼짝없이 차안에 갇혔던 운전자는 출동한 구조대원에 의해 구출됐습니다.

뒤뜰에 심어뒀던 나무가 마당 앞에 쓰러져 있습니다.

폭우로 뒷산이 무너지면서 순식간에 나무가 뿌리째 뽑힌 겁니다.

이웃 집에선 토사가 무너뜨린 울터리가 집을 덮치면서 부엌이 온통 쑥대밭이 됐습니다.

한때 빗줄기가 집중됐던 경기도 연천에선 크고작은 개천이 넘치면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불어난 물이 농가를 덮치거나, 지반을 약화시키면서 하천 옆 자전거 도로 일부가 무너져 내리기도 했습니다.

밤 사이 예상했던 것만큼 기록적인 폭우는 없었지만, 연일 빗줄기가 이어지면서 시민들은 불안한 밤을 보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영상 편집:심명식
  • 도로 무너지고 나무 뽑히고…제보로 본 비 피해
    • 입력 2020-08-05 06:15:02
    • 수정2020-08-05 06:25:15
    뉴스광장 1부
[앵커]

다행히 어제 강한 폭우는 없었지만, 오후부터 KBS에는 전국의 비 피해 상황을 담은 각종 제보가 이어졌습니다.

특히 나흘 연속 비가 내린 강원도에서 가장 많은 제보가 들어왔는데요.

강푸른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하교길 학교 운동장이 마치 습지처럼 변했습니다.

걸을 때마다 바닥에 고인 물이 발목까지 차오릅니다.

어제 하루 강원도 철원에만 200mm 넘는 폭우가 쏟아지며 침수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잔뜩 불어난 계곡물이 세차게 흐릅니다.

바로 옆 차로도 흙탕물로 뒤덮였습니다.

결국 버스에서 내린 승객들이 물살을 헤치고 발걸음을 옮깁니다.

백담사 구경을 온 관광객 20명 가량이 타고 있었는데,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갑자기 불어난 강물에 차량 한 대가 절반 가까이 잠겼습니다.

꼼짝없이 차안에 갇혔던 운전자는 출동한 구조대원에 의해 구출됐습니다.

뒤뜰에 심어뒀던 나무가 마당 앞에 쓰러져 있습니다.

폭우로 뒷산이 무너지면서 순식간에 나무가 뿌리째 뽑힌 겁니다.

이웃 집에선 토사가 무너뜨린 울터리가 집을 덮치면서 부엌이 온통 쑥대밭이 됐습니다.

한때 빗줄기가 집중됐던 경기도 연천에선 크고작은 개천이 넘치면서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불어난 물이 농가를 덮치거나, 지반을 약화시키면서 하천 옆 자전거 도로 일부가 무너져 내리기도 했습니다.

밤 사이 예상했던 것만큼 기록적인 폭우는 없었지만, 연일 빗줄기가 이어지면서 시민들은 불안한 밤을 보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영상 편집:심명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