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에게 찾아가는 공연…서울시 1,200여 개 예술팀 지원
입력 2020.08.05 (11:00) 사회
코로나19 장기화와 장마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서울시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일상 속에서 공연 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보고 싶은 공연과 사연을 신청하면 공연단이 찾아가는 '찾아가는 공연'을 비롯해, 안전하게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아파트 놀이터, 주차장, 공원 등에서 펼쳐지는 '발코니 콘서트', 이동식 공연차량이 찾아가는 '마음방역차' 등이 진행됩니다.

관람을 희망하는 시민은 서울문화포털(culture. seoul.go.kr), 서울시 홈페이지, 서울도서관 로비에 설치된 사연신청함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돈의문박물관 마을, 서울식물원, 가든파이브 등 20여 개 야외공간에서 소규모 상설공연이 진행됩니다. 또 서울역 오픈콘서트홀에서는 매주 목요일 클래식 음악공연이 열리고, 서울시청 지하 시민청 등에서 연말까지 아동, 청소년극 100여 회가 막을 올릴 예정입니다.

이런 내용의 '문화로 토닥토닥 프로젝트'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예술가와 미술인에게 활동 기회를, 시민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150개 공연팀과 40개 국악공연단,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예술인 977팀 등 총 1,200여 팀의 예술가가 참여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에게 찾아가는 공연…서울시 1,200여 개 예술팀 지원
    • 입력 2020-08-05 11:00:42
    사회
코로나19 장기화와 장마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서울시는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일상 속에서 공연 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보고 싶은 공연과 사연을 신청하면 공연단이 찾아가는 '찾아가는 공연'을 비롯해, 안전하게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아파트 놀이터, 주차장, 공원 등에서 펼쳐지는 '발코니 콘서트', 이동식 공연차량이 찾아가는 '마음방역차' 등이 진행됩니다.

관람을 희망하는 시민은 서울문화포털(culture. seoul.go.kr), 서울시 홈페이지, 서울도서관 로비에 설치된 사연신청함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돈의문박물관 마을, 서울식물원, 가든파이브 등 20여 개 야외공간에서 소규모 상설공연이 진행됩니다. 또 서울역 오픈콘서트홀에서는 매주 목요일 클래식 음악공연이 열리고, 서울시청 지하 시민청 등에서 연말까지 아동, 청소년극 100여 회가 막을 올릴 예정입니다.

이런 내용의 '문화로 토닥토닥 프로젝트'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예술가와 미술인에게 활동 기회를, 시민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150개 공연팀과 40개 국악공연단,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예술인 977팀 등 총 1,200여 팀의 예술가가 참여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