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전국 집중호우
군남댐·필승교 수위 최고치…연천·파주 주민 ‘대피령’
입력 2020.08.05 (20:16) 수정 2020.08.05 (20:2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임진강 수위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황강댐 방류 영향이 있어 보이는데요.

임진강 수위가 급격히 올라가자 강 하류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사회부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송락규 기자, 현재 군남댐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강 수위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중계하고 있던 저희 취재진도 현재 보다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한 상태입니다.

군남댐은 1초에 만천 톤의 물을 흘려보내고 있습니다.

초당 2천 톤의 물을 방류하고 있는 소양강댐의 5배가 넘습니다.

임진강 수위가 급격하게 높아지자, 강 하류에 사는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연천군청은 오후 4시 반쯤 군남면 마을 주민 980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해당 마을은 진상 1리와 2리, 삼거2리, 선곡리 등 6개 마을입니다.

주민들은 마을회관이나 청소년 수련원 등 지대가 높은 장소로 안내를 받았습니다.

강 하류에 있는 파주시도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임진강 비룡대교 수위가 9m에 이르자, 예방 차원에서 내린 조치인데요.

적성면과 파평면 주민 80명이 주변 학교로 대피했습니다.

[앵커]

비는 소강상태인데 왜 이리 수위가 올라가는 거죠?

[기자]

임진강 상류에 있는 북한의 황강댐에서 많은 양의 물을 방류한 게 원인으로 보입니다.

임진강 유역의 3분의 2는 북한 쪽에 있는데요.

집중 호우 등으로 북한 황강댐이 방류하면서 하류 쪽 수위가 급격하게 높아지는 겁니다.

군남댐의 현재 수위는 38.7m입니다.

또 남한지역 임진강의 최북단 필승교 수위도 12m입니다.

모두 최고 수위입니다.

군남댐 관계자는 필승교와 군남댐 수위가 이렇게 높은 적은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향후 추세에 대해서는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만 말했습니다.

필승교 수위는 임진강 등 접경지역 위기경보의 기준이 되기도 합니다.

위기경보 4단계 가운데 12m를 넘으면 2단계 주의 단계가 내려집니다.

이후 강 수위가 군남댐을 넘을 것 같으면 '경계' 실제로 강 수위가 군남댐을 넘어서면 '심각' 단계로 넘어가게 됩니다.

강 수위가 무섭게 상승하는 만큼 추가적인 대피령이 내려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재난 방송과 재난 문자 등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황종원/영상편집:권혜미
  • 군남댐·필승교 수위 최고치…연천·파주 주민 ‘대피령’
    • 입력 2020-08-05 20:19:10
    • 수정2020-08-05 20:23:37
    뉴스 7
[앵커]

임진강 수위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북한의 황강댐 방류 영향이 있어 보이는데요.

임진강 수위가 급격히 올라가자 강 하류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사회부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송락규 기자, 현재 군남댐 상황은 어떤가요?

[기자]

네, 강 수위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중계하고 있던 저희 취재진도 현재 보다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한 상태입니다.

군남댐은 1초에 만천 톤의 물을 흘려보내고 있습니다.

초당 2천 톤의 물을 방류하고 있는 소양강댐의 5배가 넘습니다.

임진강 수위가 급격하게 높아지자, 강 하류에 사는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연천군청은 오후 4시 반쯤 군남면 마을 주민 980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해당 마을은 진상 1리와 2리, 삼거2리, 선곡리 등 6개 마을입니다.

주민들은 마을회관이나 청소년 수련원 등 지대가 높은 장소로 안내를 받았습니다.

강 하류에 있는 파주시도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임진강 비룡대교 수위가 9m에 이르자, 예방 차원에서 내린 조치인데요.

적성면과 파평면 주민 80명이 주변 학교로 대피했습니다.

[앵커]

비는 소강상태인데 왜 이리 수위가 올라가는 거죠?

[기자]

임진강 상류에 있는 북한의 황강댐에서 많은 양의 물을 방류한 게 원인으로 보입니다.

임진강 유역의 3분의 2는 북한 쪽에 있는데요.

집중 호우 등으로 북한 황강댐이 방류하면서 하류 쪽 수위가 급격하게 높아지는 겁니다.

군남댐의 현재 수위는 38.7m입니다.

또 남한지역 임진강의 최북단 필승교 수위도 12m입니다.

모두 최고 수위입니다.

군남댐 관계자는 필승교와 군남댐 수위가 이렇게 높은 적은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향후 추세에 대해서는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만 말했습니다.

필승교 수위는 임진강 등 접경지역 위기경보의 기준이 되기도 합니다.

위기경보 4단계 가운데 12m를 넘으면 2단계 주의 단계가 내려집니다.

이후 강 수위가 군남댐을 넘을 것 같으면 '경계' 실제로 강 수위가 군남댐을 넘어서면 '심각' 단계로 넘어가게 됩니다.

강 수위가 무섭게 상승하는 만큼 추가적인 대피령이 내려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재난 방송과 재난 문자 등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KBS 뉴스 송락규입니다.

촬영기자:황종원/영상편집:권혜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