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판인회의 “문체부, ‘도서정가제 합의안 파기’ 해명해야”
입력 2020.08.06 (17:16) 수정 2020.08.06 (17:18) 문화
한국출판인회의가 문화체육관광부가 도서정가제 개편을 위한 민관협의체 '합의안'을 파기했다며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출판인회의는 오늘(6일) 입장문을 내 "문체부 주도하에 구성된 민관협의체가 총 16차례 회의를 거쳐 만들어낸 개정안은 도서정가제의 보완을 위한 출판계의 상호 이해와 조정의 결과물인데 지난 7월 말 문체부가 이런 과정에 대해 부정하고 재검토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지난 1년간 운영한 민관협의체 참여자에게 납득할 만한 설명이 있어야 함에도 협의체 소집을 거부하고 몇몇 단체에만 구도로 통보하는 행태에 대해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출판인회의는 "문체부의 명확한 설명과 함께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는 공식 질의서를 지난 5일 문체부 장관에게 보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도서정가제는 출판·서점 산업 발전과 창작 기반 조성 및 국민의 지식 창조력 향상을 위해 유익한 제도로 정착되도록 정부가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하고 "도서정가제가 훼손되거나 또 다른 저의가 있을 때는 총력을 다해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도서정가제 폐지를 우려하는 출판단체와 문화단체들은 내일(7일) 오후 2시 서울시 종로구 대한출판문화협회 4층 대강당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출판인회의 “문체부, ‘도서정가제 합의안 파기’ 해명해야”
    • 입력 2020-08-06 17:16:40
    • 수정2020-08-06 17:18:03
    문화
한국출판인회의가 문화체육관광부가 도서정가제 개편을 위한 민관협의체 '합의안'을 파기했다며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출판인회의는 오늘(6일) 입장문을 내 "문체부 주도하에 구성된 민관협의체가 총 16차례 회의를 거쳐 만들어낸 개정안은 도서정가제의 보완을 위한 출판계의 상호 이해와 조정의 결과물인데 지난 7월 말 문체부가 이런 과정에 대해 부정하고 재검토하려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지난 1년간 운영한 민관협의체 참여자에게 납득할 만한 설명이 있어야 함에도 협의체 소집을 거부하고 몇몇 단체에만 구도로 통보하는 행태에 대해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출판인회의는 "문체부의 명확한 설명과 함께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는 공식 질의서를 지난 5일 문체부 장관에게 보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도서정가제는 출판·서점 산업 발전과 창작 기반 조성 및 국민의 지식 창조력 향상을 위해 유익한 제도로 정착되도록 정부가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하고 "도서정가제가 훼손되거나 또 다른 저의가 있을 때는 총력을 다해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도서정가제 폐지를 우려하는 출판단체와 문화단체들은 내일(7일) 오후 2시 서울시 종로구 대한출판문화협회 4층 대강당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