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무부, 고위 검사 인사 단행…7개월 만에 대검 참모진 대폭 교체
입력 2020.08.07 (12:25) 수정 2020.08.07 (13: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법무부가 검사장급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이번 인사로 공석과 사직 등으로 자리가 비었던 고검 검사장 등을 대거 채웠습니다.

또 대검 부장도 대폭 교체됐는데, 검언 유착 의혹 수사를 맡았던 서울중앙지검 1차장 등이 그 자리로 승진해 이동했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법무부가 오늘 검사장 이상인 고위 검사 26명에 대해 승진 전보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하는 대검 부장급 간부 5명이 7개월여 만에 대거 교체됐습니다.

검언 유착 의혹 수사를 진두지휘한 이정현 서울중앙지검 1차장이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공공수사부장에 임명됐고, 삼성그룹 승계 의혹 등의 수사 지휘를 맡아온 신성식 서울중앙지검 3차장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승진했습니다.

고경순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는 대검 공판송무부장으로 승진해, 여성으로서는 네 번째로 검사장직에 올랐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참모 역할을 해온 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은 윤석열 총장을 보좌할 대검 차장검사로 승진 전보됐습니다.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임명됐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중 휴가 미복귀 의혹 사건을 맡고 있는 서울동부지검장에는 김관정 대검 형사부장이 전보됐습니다.

윤석열 총장 장모의 소송 사기 의혹 사건 수사를 담당했던 박순철 의정부지검장은 서울남부지검장에 임명됐습니다.

한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습니다.

검언 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를 계속 이성윤 지검장에게 맡기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를 통해 "국민을 위한 수사권 개혁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체제를 정비했다"라고 자평했습니다.

또 "우수 형사·공판부 검사들을 적극 우대했다"라고도 강조했습니다.

대검 측은 법무부의 인사 발표에 대해 따로 입장을 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영상편집:이윤진
  • 법무부, 고위 검사 인사 단행…7개월 만에 대검 참모진 대폭 교체
    • 입력 2020-08-07 12:27:12
    • 수정2020-08-07 13:06:05
    뉴스 12
[앵커]

법무부가 검사장급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이번 인사로 공석과 사직 등으로 자리가 비었던 고검 검사장 등을 대거 채웠습니다.

또 대검 부장도 대폭 교체됐는데, 검언 유착 의혹 수사를 맡았던 서울중앙지검 1차장 등이 그 자리로 승진해 이동했습니다.

이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법무부가 오늘 검사장 이상인 고위 검사 26명에 대해 승진 전보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보좌하는 대검 부장급 간부 5명이 7개월여 만에 대거 교체됐습니다.

검언 유착 의혹 수사를 진두지휘한 이정현 서울중앙지검 1차장이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공공수사부장에 임명됐고, 삼성그룹 승계 의혹 등의 수사 지휘를 맡아온 신성식 서울중앙지검 3차장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승진했습니다.

고경순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는 대검 공판송무부장으로 승진해, 여성으로서는 네 번째로 검사장직에 올랐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참모 역할을 해온 조남관 법무부 검찰국장은 윤석열 총장을 보좌할 대검 차장검사로 승진 전보됐습니다.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이 임명됐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중 휴가 미복귀 의혹 사건을 맡고 있는 서울동부지검장에는 김관정 대검 형사부장이 전보됐습니다.

윤석열 총장 장모의 소송 사기 의혹 사건 수사를 담당했던 박순철 의정부지검장은 서울남부지검장에 임명됐습니다.

한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습니다.

검언 유착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를 계속 이성윤 지검장에게 맡기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법무부는 이번 인사를 통해 "국민을 위한 수사권 개혁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체제를 정비했다"라고 자평했습니다.

또 "우수 형사·공판부 검사들을 적극 우대했다"라고도 강조했습니다.

대검 측은 법무부의 인사 발표에 대해 따로 입장을 내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영상편집:이윤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