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서 규모 2.4 지진…“자연지진”
입력 2020.08.07 (22:43) 수정 2020.08.07 (23:50) IT·과학
오늘 오후 9시 27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3㎞ 지역에서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이번 지진의 진앙은 북위 41.30도, 동경 129.09도로 계기 진도는 최대 1을 기록했습니다.

계기 진도 1은 사람은 느낄 수 없지만, 지진계에는 기록되는 수준입니다.

이번 지진은 북한에서 6차 핵실험을 강행한 위치에서 북동쪽으로 약 1km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17년 9월 3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6차 핵실험을 강행했으며 이로 인해 규모 5.7의 인공지진이 발생한 바 있습니다. 당시 6차 핵실험으로 인한 지진 규모는 북한의 핵 실험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기록됐으며, TNT 5만 톤 정도의 폭발위력으로 나가사키 원폭 폭발력의 2.5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기상청은 "6차 북한 핵실험이 발생한 길주군에서 발생한 지진이어서 정밀 분석한 결과 인공지진의 가능성이 없고 자연지진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 북한 함경북도 길주 북북서쪽서 규모 2.4 지진…“자연지진”
    • 입력 2020-08-07 22:43:17
    • 수정2020-08-07 23:50:50
    IT·과학
오늘 오후 9시 27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3㎞ 지역에서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이번 지진의 진앙은 북위 41.30도, 동경 129.09도로 계기 진도는 최대 1을 기록했습니다.

계기 진도 1은 사람은 느낄 수 없지만, 지진계에는 기록되는 수준입니다.

이번 지진은 북한에서 6차 핵실험을 강행한 위치에서 북동쪽으로 약 1km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습니다.

북한은 지난 2017년 9월 3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인근에서 6차 핵실험을 강행했으며 이로 인해 규모 5.7의 인공지진이 발생한 바 있습니다. 당시 6차 핵실험으로 인한 지진 규모는 북한의 핵 실험 가운데 가장 큰 규모로 기록됐으며, TNT 5만 톤 정도의 폭발위력으로 나가사키 원폭 폭발력의 2.5배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기상청은 "6차 북한 핵실험이 발생한 길주군에서 발생한 지진이어서 정밀 분석한 결과 인공지진의 가능성이 없고 자연지진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