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전국 집중호우
1년치 비가 단 열흘에, 철원의 호우 기록
입력 2020.08.11 (06:30) 수정 2020.08.11 (10:0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열흘 동안 강원도 철원에는 최대 950밀리미터의 비가 내렸습니다.

지난해 철원에 내린 1년치 비보다 더 많은 비가 단 열흘 만에 쏟아졌습니다.

기록적인 폭우 속 침수와 대피를 반복한 철원 한탄강 인근 마을의 모습을 엄기숙 기자가 갈무리했습니다.

[리포트]

이달 1일부터 닷새동안 이어진 폭우에 한탄강 물은 평소 높이의 3배 가까이 불어났습니다.

결국, 시커먼 흙탕물이 논을 가로질러 마을까지 밀고 들어옵니다.

["여기 있지말고 빨리 높은 데로 올라가세요!"]

살림살이 하나 못 챙기고, 몸만 간신히 빠져나온 주민들.

[김옥녀/철원군 생창리 : "여기가 막 도랑이 막 넘치니까 우리집이 막 넘치니까, 이렇게 저리로 노인정으로 갈까하고."]

주민을 구하러 갔던 경찰관까지 물에 갇힐 정도로 상황은 긴박했습니다.

[박호석/동송지구대 경위 : "(차 안에) 갇혀 있다고 그래가지고 구조하러 갔는데 할아버지가 몸이 불편해서 걷지를 못하니까, 허리 반정도까지 잠겨 계시더라고요."]

미처 피하지 못한 소들은 목까지 옭죄 오는 흙탕물 속에서 머리만 내밀고, 밤새 주인을 기다렸습니다.

[구정남/철원군 도창리 : "소들이 배가 크니까, 붕 떠가지고 머리만 있어.아, 이거 글렀구나 하고 포기하고."]

이틀 만에 물이 빠진 보금자리는 이미 폐허가 됐습니다.

8명이 숨지거나 실종되고, 2천억 원 넘는 피해를 낸 1996년 수해의 악몽을 떠올립니다.

하지만, 무심한 하늘은 9일, 또 한번 폭우를 쏟아 부었고, 주민들은 또다시 몸을 피해야 했습니다.

이달 1일부터 열흘동안 철원 장흥에 내린 비는 950mm.

지난해 철원에 1년 내내 내린 비보다 30mm 더 많습니다.

역대 폭우 기록도 갈아 치웠습니다.

이달 2일, 철원에는 시간당 최고 75mm가 내려 8월 기준 시간당 강수량으로는 1988년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많았습니다.

[최익환/철원군 정연리 : "1997년에 제방 둑을 쌓았는데, 지금 20여 년 만에 넘는 것은 처음이에요."]

터지고, 잠기고, 깨진 철원 한탄강 인근 마을들.

지금까지 발생한 이재민만 300여 명.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아직도 언제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기약이 없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 1년치 비가 단 열흘에, 철원의 호우 기록
    • 입력 2020-08-11 06:30:57
    • 수정2020-08-11 10:03:34
    뉴스광장 1부
[앵커]

최근 열흘 동안 강원도 철원에는 최대 950밀리미터의 비가 내렸습니다.

지난해 철원에 내린 1년치 비보다 더 많은 비가 단 열흘 만에 쏟아졌습니다.

기록적인 폭우 속 침수와 대피를 반복한 철원 한탄강 인근 마을의 모습을 엄기숙 기자가 갈무리했습니다.

[리포트]

이달 1일부터 닷새동안 이어진 폭우에 한탄강 물은 평소 높이의 3배 가까이 불어났습니다.

결국, 시커먼 흙탕물이 논을 가로질러 마을까지 밀고 들어옵니다.

["여기 있지말고 빨리 높은 데로 올라가세요!"]

살림살이 하나 못 챙기고, 몸만 간신히 빠져나온 주민들.

[김옥녀/철원군 생창리 : "여기가 막 도랑이 막 넘치니까 우리집이 막 넘치니까, 이렇게 저리로 노인정으로 갈까하고."]

주민을 구하러 갔던 경찰관까지 물에 갇힐 정도로 상황은 긴박했습니다.

[박호석/동송지구대 경위 : "(차 안에) 갇혀 있다고 그래가지고 구조하러 갔는데 할아버지가 몸이 불편해서 걷지를 못하니까, 허리 반정도까지 잠겨 계시더라고요."]

미처 피하지 못한 소들은 목까지 옭죄 오는 흙탕물 속에서 머리만 내밀고, 밤새 주인을 기다렸습니다.

[구정남/철원군 도창리 : "소들이 배가 크니까, 붕 떠가지고 머리만 있어.아, 이거 글렀구나 하고 포기하고."]

이틀 만에 물이 빠진 보금자리는 이미 폐허가 됐습니다.

8명이 숨지거나 실종되고, 2천억 원 넘는 피해를 낸 1996년 수해의 악몽을 떠올립니다.

하지만, 무심한 하늘은 9일, 또 한번 폭우를 쏟아 부었고, 주민들은 또다시 몸을 피해야 했습니다.

이달 1일부터 열흘동안 철원 장흥에 내린 비는 950mm.

지난해 철원에 1년 내내 내린 비보다 30mm 더 많습니다.

역대 폭우 기록도 갈아 치웠습니다.

이달 2일, 철원에는 시간당 최고 75mm가 내려 8월 기준 시간당 강수량으로는 1988년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많았습니다.

[최익환/철원군 정연리 : "1997년에 제방 둑을 쌓았는데, 지금 20여 년 만에 넘는 것은 처음이에요."]

터지고, 잠기고, 깨진 철원 한탄강 인근 마을들.

지금까지 발생한 이재민만 300여 명.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아직도 언제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기약이 없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